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PGA 신인왕 임성재 다음달 국내 대회 출전
10월10일 제네시스 챔피언십.. 첫 참가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24. 17:48:2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최초의 아시아 국적 신인왕 임성재(21)가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대회에 출전해 기량을 뽐낸다.

 10월 10∼13일 인천 잭 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에서 열리는 제네시스 챔피언십 주최 측은 임성재가 처음으로 이 대회에 나선다고 24일 밝혔다.

 임성재는 2018-2019시즌 PGA 투어 신인왕에 올랐고, 23일 막을 내린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에선 연장전 끝에 준우승해 PGA 투어 진출 이후 최고 성적을 거뒀다.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 준우승 이후 세계랭킹 47위로 도약한 그는 이번 제네시스챔피언십 출전 선수 중 세계랭킹이 가장 높다.

 최근 신한동해오픈에서 '전역 복귀전'을 치른 노승열(28)도 이번 대회에 출전한다.

 노승열은 제네시스 챔피언십 첫 해인 2017년 3라운드 때 코스레코드 타이기록(8언더파 64타)을 남기기도 했다.

 여기에 PGA 투어에서 활동하는 이경훈(28)과 김민휘(27)도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이민지(23)의 동생인 호주교포 이민우(21)도 출전해 한국 팬에게 처음으로 인사한다.

 아마추어 시절 US 주니어 선수권대회를 제패하며 기대주로 주목받은 이민우는 올해 초 프로로 데뷔, 2월 유러피언투어 '이달의 선수'로 선정되기도 했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바로셀로나·리버풀·첼시 유럽챔스리그 순항 '황희찬 PK 유도' 잘츠부르크, 나폴리에 2-3 석패
흔들리는 키움, 불펜 보직 재조정할까 키움 불펜 '와르르' 두산 이틀연속 끝내기
최지만, ‘탬파베이 올해의 팀 동료 감투상’ 워싱턴 창단 50년만에 월드시리즈 첫승
전설 '차붐'과 어깨 나란히 한 27세 손흥민 두산 9회말 끝내기 KS 1차전 먼저 웃었다
손흥민 멀티골 폭발 '한국인 유럽 최다골' 타이 막바지 향하는 K리그 '뒷심 최강자' 경쟁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