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추신수, 개인 한 시즌 최다 23호 홈런
1회 초 선두타자 홈런으로 개인 기록 달성…도루도 성공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23. 08:42:3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가 빅리그 개인 한시즌 최다인 23호 아치를 그렸다.

 추신수는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의 오클랜드 콜리시엄에서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방문 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1회 초 선두 타자 초구 홈런을 쳤다.

 9월 14일 오클랜드전 이후 9일, 7경기 만에 나온 홈런이다.

 2010, 2015, 2017년에 22홈런을 친 추신수는 올해 23호 아치를 그리며 개인 한 시즌 최다 홈런 기록을 새로 썼다.

 추신수는 오클랜드 우완 선발 태너 로어크의 시속 146㎞ 초구 직구를 받아쳐 중앙 펜스를 넘겼다. 시속 180㎞의 빠른 속력으로 140.5m를 날아간 대형 홈런이었다.

 2005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추신수는 올해 1천500안타, 1천500경기, 200홈런 등 '누적 기록'을 작성했다.

 단일 시즌 기록도 준수하다. 특히 홈런 부문에서는 개인 한 시즌 최다 기록을 세우며 변함없는 힘을 과시했다.

 추신수의 23호 홈런이 결승타가 돼 기쁨은 더 컸다.

 이날 텍사스는 추신수의 1회 초 선두타자 홈런으로 앞서갔고, 동점을 허용하지 않은 채 8-3으로 승리하며 7연패 늪에서 벗어났다.

 추신수는 결승 홈런 포함, 4타수 2안타 2타점 2득점 1도루로 활약했다.

 1회 홈런을 치며 기분 좋게 출발한 추신수는 5-0으로 앞선 4회 2사 2루에서 오클랜드 좌완 불펜 A.J. 퍽의 시속 156㎞ 직구를 받아쳐 좌전 적시타를 쳤다.

 추신수는 곧바로 시즌 13호 도루도 성공했고, 퍽의 폭투로 3루까지 도달했다. 이어 대니 산타나의 중전 적시타 때 홈을 밟았다.

 추신수는 2회 2루수 앞 병살타, 9회 마지막 타석에서는 1루 땅볼로 물러났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64에서 0.266(546타수 145안타)으로 올랐다. 출루율도0.366에서 0.367로 조금 올랐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영국에서 스페인으로' 기성용 21일 출국 '오른팔 골절' 손흥민 수술 성공적
세인트루이스 김광현, 23일 시범경기 메츠전 등… '코로나19 확산' 도쿄올림픽 '예정대로 열릴까'
'19일 귀국' 손흥민 21일 팔 수술 받는다 제주도-제주Utd '지역경제 활성화' 위해 뛴다
'손흥민 공백 실감' 모리뉴 "총알 없는 총 들고 … '손흥민 공백' 토트넘 맥없이 무너지다
제주스포츠과학센터, 체력측정 지원 강화 '성적부진' 프로농구 오리온 추일승 감독 자진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