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추신수, 개인 한 시즌 최다 23호 홈런
1회 초 선두타자 홈런으로 개인 기록 달성…도루도 성공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23. 08:42:3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가 빅리그 개인 한시즌 최다인 23호 아치를 그렸다.

 추신수는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의 오클랜드 콜리시엄에서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방문 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1회 초 선두 타자 초구 홈런을 쳤다.

 9월 14일 오클랜드전 이후 9일, 7경기 만에 나온 홈런이다.

 2010, 2015, 2017년에 22홈런을 친 추신수는 올해 23호 아치를 그리며 개인 한 시즌 최다 홈런 기록을 새로 썼다.

 추신수는 오클랜드 우완 선발 태너 로어크의 시속 146㎞ 초구 직구를 받아쳐 중앙 펜스를 넘겼다. 시속 180㎞의 빠른 속력으로 140.5m를 날아간 대형 홈런이었다.

 2005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추신수는 올해 1천500안타, 1천500경기, 200홈런 등 '누적 기록'을 작성했다.

 단일 시즌 기록도 준수하다. 특히 홈런 부문에서는 개인 한 시즌 최다 기록을 세우며 변함없는 힘을 과시했다.

 추신수의 23호 홈런이 결승타가 돼 기쁨은 더 컸다.

 이날 텍사스는 추신수의 1회 초 선두타자 홈런으로 앞서갔고, 동점을 허용하지 않은 채 8-3으로 승리하며 7연패 늪에서 벗어났다.

 추신수는 결승 홈런 포함, 4타수 2안타 2타점 2득점 1도루로 활약했다.

 1회 홈런을 치며 기분 좋게 출발한 추신수는 5-0으로 앞선 4회 2사 2루에서 오클랜드 좌완 불펜 A.J. 퍽의 시속 156㎞ 직구를 받아쳐 좌전 적시타를 쳤다.

 추신수는 곧바로 시즌 13호 도루도 성공했고, 퍽의 폭투로 3루까지 도달했다. 이어 대니 산타나의 중전 적시타 때 홈을 밟았다.

 추신수는 2회 2루수 앞 병살타, 9회 마지막 타석에서는 1루 땅볼로 물러났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64에서 0.266(546타수 145안타)으로 올랐다. 출루율도0.366에서 0.367로 조금 올랐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벤투호 오늘 오후 평양으로 'PGA 신인왕' 제주 임성재, 7타 차 뒤집기 우승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100회 전국체전’ 넘어 도… 임성재, 제네시스 챔피언십 대역전 우승
프로야구 PO 1차전 김광현 vs 브리검 '리턴 매치' 셔저 6이닝 노히트 워싱턴, NLCS 2연승
MLB 양키스, 대포 3방으로 ALCS 기선제압 "한계 뛰어넘는다"… 제주선수단 필승 다짐
美현지매체 "FA 류현진, 다저스 떠날 수도" 2022월드컵축구 평양 원정 중계 난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 동굴과 비키니의 조화?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