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에서 살 거면 공부 필요없어"... 도의원 발언 구설수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19. 09.20. 16:28:2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강성균 제주자치도의원.

제주도의회 강성균 의원(행정자치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제주시 애월읍)이 제주 학생들의 기초학력 저하 문제의 심각성을 지적하던 중 "제주도 살 아이들이면 공부가 필요없다. 학교 다닐 필요도 없다"는 발언으로 구설수에 올랐다.

 20일 열린 제주도의회 제376회 임시회 의회운영위원회 회의에서 강 의원은 강순문 제주도교육청 정책기획실장을 상대로 한 질의 중 "모든 사람들이 얘기하는 내용이 이 아이들은 제주도에서 살 아이들이 아니다. 제주도에서 살 아이들이면 공부필요 없다. 학교 다닐 필요없다. 제주도에서만 살 것 같으면 자기 땅에 농사 짓고 살면 된다"며 "그런데 이 아이들은 세계 속에서 경쟁하면서 살아가야할 아이들이다. 이 아이들이 기본적으로 일생을 살아가면서 아주 기본적으로 갖춰야할 것이 학력인데 그게 떨어지고 있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맥락상 제주지역 학생들의 기초학력이 낮아지고 있음을 우려하며, 학생들이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 기초학력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꺼낸 말로 보이지만 일각에서는 문제의 발언이 부적절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 교육계 인사는 "말의 의도는 알겠지만 발언은 적절하지 않아 보인다"며 황당해했다.

 관련해 강성균 의원은 "제주 학생들의 학력이 전반적으로 떨어지고 있는데 교육청은 아무런 대책을 갖고 있지 않다. 학력이 떨어지는 것과 세계 속에서 경쟁해야할 아이들이라는 것을 강조하기 위한 것이었다"며 "추호도 다른 뜻은 없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월드뉴스] “여성사제 허용하라”… 교황청 앞에… "해상풍력사업 등 신재생에너지 정책 도민공감대 …
'재밋섬' 매입 추진 논의 본격화되나 제주특별법 이양 권한 미활용 여전
첨단 스마트기술에 제주 가치를 녹여 미래를 본다 만장굴 내부로 빗물 대규모 유입 원인 밝혀졌다
11월1일부터 한라산 탐방시간 단축된다 예산 국회 돌입..도, 국비 확보 발걸음 분주
한라산 단풍 이번 주말 '울긋불긋' 절정 예상 제주특별자치도 내년 살림살이 "빠듯하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