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하태경 직무정지' 정계개편 나비효과 되나
"비당권파 짐 쌀 수도" vs "나갈 사람은 손학규" 충돌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19. 08:44:1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바른미래당이 하태경 최고위원에대한 '당직 직무 정지' 징계를 놓고 계파 간 정면충돌 양상을 빚고 있다.

 이미 손학규 대표의 거취를 놓고 정서적으로 둘로 쪼개진 바른미래당에서 이날 결정이 야권 정계개편의 방아쇠를 당기는 계기가 되는 게 아니냐는 조심스러운 관측이 나온다.

 바른미래당 윤리위원회는 18일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손학규 대표를 향해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한다'고 말해 제소된 하 최고위원을 당직 직무 정지 6개월 징계에 처했다.

 하 최고위원은 손 대표 퇴진을 요구하는 '비당권파'의 대표적인 인물이다. 비당권파는 바른정당 출신의 유승민계와 국민의당 출신의 안철수계 의원들로 구성됐다.

윤리위는 이날 징계 결정이 절차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하지만, 비당권파 측은 손대표가 임명한 안병원 윤리위원장을 중심으로 손 대표 반대파 숙청 작업의 일환이라는 시각이 팽배한 상태다.

 비당권파인 오신환 원내대표는 징계 결정 직후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윤리위를 동원해 반대파를 제거하는 치졸하고 비열한 작태를 되풀이했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4·3 보궐선거 참패 이후 장기간 이어지는 내홍으로 당권파와 비당권파는 이미 '정서적 분당'에 접어든 상태다.

 특히 손 대표가 추석 전 당 지지율이 10%를 넘지 못하면 사퇴하겠다고 한 약속을 사실상 번복하고, '조국 정국'에서 비당권파 일부가 자유한국당과의 연대를 꾀하는 등 독자 행동에 나서면서 정치권에서는 '물리적 분당' 역시 머지않았다는 관측이나오던 상황이었다.

 이런 가운데 나온 하 최고위원에 대한 강도 높은 징계는 바른미래당의 진로를 결정 짓는 중대 분수령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 많다.

 한 당권파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비당권파 일부 의원이 '짐'을 싸게 되는 계기가 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반면 한 비당권파 의원은 통화에서 "당에서 나가야 할 사람이 있다면 바로 손 대표"라며 "창당 주역들이 나중에 들어온 손 대표 측에게 쫓겨나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일본 수출규제 한국 판정승, 일본 판정패" 복잡해지는 '공수처-선거법' 패스트랙 방정식
유시민 "'김경록 JTBC 인터뷰 거부' 는 착오" 사과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형 집행정지
정부 액상형 전자담배 즉각 사용중단 권고 정경심 교수 출석 "재판에 성실히 임하겠다"
공수처와 中국가감찰위, 유사점과 차이점은 홍준표-유시민 '조국 사태' 놓고 평행선
KBS, '알릴레오 성희롱 논란' 기자 고소 지자체 민간단체 거치지 않고 대북 지원 가능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