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아프리카 돼지열병에 제주 돼지고기 값 급등
하루만에 31.3% 올라 하루평균 3천500마리 도축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19. 09.18. 11:04:3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발병한 것으로 확인된 지난 17일 제주지역 돼지고기 가격이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축산물품질평가원의 축산유통정보에 따르면 전날 제주축협 도매시장에서 거래된 제주산 돼지고기의 평균 경락가격은 ㎏당 6501원으로 하루전 4952원보다 31.3% 올랐다.

또 한 달 전 평균 가격(5659원)에 비해서는 14.9%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등급별로 살펴보면 1등급이 하루만에 31.9% 오른 6890원으로 가격 상승폭이 가장 컸다.

1+ 등급은 전날보다 30.4% 오른 6959원, 2등급은 31.2% 상승한 6361원에 거래됐다.

이 같은 가격 변화의 원인으로는 경기도 파주 돼지 농가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지목되고 있다.

제주도는 ASF 차단 방역을 위해 17일 오후 6시부터 다른 시·도에서 생산한 돼지고기와 돼지내장 등의 도내 반입을 전면 금지했다.

제주지역에서에는 289개 농가가 57만마리의 돼지를 사육하고 있으며 하루평균 3500여마리가 도축된다.

한편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병으로 정부가 전국 돼지농장 등을 대상으로 48시간 일시이동중지명령을 내리면서 18일 제주축협 공판장 등 주요 돼지 도매시장이 일제히 휴장했다.

경제 주요기사
양파 파종으로 분주한 손길 '깊어진 계절 짙어진 감동' 제주관광 10선 발표
마라도 섬투어 상품 출시 렌터카 불법 반입 의혹 일부 사실로
제주, 9월 수출액 줄고… 수입액은 5월만에 증가세 제주삼다수 '유통'까지 품질로 승부한다
제주 금융기관 수신증가율 3년만에 최고치 제주 취업자중 농업·농축산숙련직 최다
제주항공 "항공권 예약·여행보험 가입 한번에" 제주아파트 공용관리비 전국서 가장 높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