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경찰, '운전자 바꿔치기' 장제원 아들 휴대전화 확보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12. 15:25:1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 아들인 래퍼 장용준(19) 씨의 음주운전과 운전자 바꿔치기 혐의를 수사 중인 경찰이 사건 관련자들의 휴대전화를 압수수색해 확보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장씨와 사고 이후 장씨 대신 음주운전을 했다고 주장한 A(27)씨, 장씨의 동승자 등 3명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해 휴대전화를 확보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은 이날 확보한 휴대전화 속 기록과 대화 내용 등을 분석해 1차 소환조사 당시 확보한 진술 내용, 증거 자료와 대조하면서 분석하면서 사실관계를 파악할 예정이다.

장씨는 지난 7일 오전 2∼3시께 마포구에서 음주 상태로 차를 몰다가 오토바이와 충돌했다.

음주측정 결과, 당시 장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2%로 면허취소 수준(0.08% 이상)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사고로 장씨는 다치지 않았고, 피해자는 경상을 입었다.

그러나 사고 직후 현장에 없던 A씨가 나타나 자신이 운전했다고 경찰 조사에서 진술했고, 이후 장씨가 경찰 조사를 받으며 음주운전 사실을 시인했다.

앞서 경찰은 장씨와 동승자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A씨는 범인도피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은 장씨에 대해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뿐 아니라 범인도피교사·과속운전·사고 후 미조치 혐의에 대해서도 수사 중이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홍준표 "나경원子 이중국적 여부 밝혀야" 文대통령,유엔총회 참석차 오늘 뉴욕行
류석춘 "위안부는 매춘, 日 가해자 아냐" 강의 파문 문준용 페북에 "'아버지 찬스' 없이 살고 있다"
파주 의심신고 2곳 아프리카돼지열병 음성 판정 靑 "국정지지율 하락 의기소침 없다"
임은정 경찰 출석…"검찰이 유일한 성역" 경찰 '투자자 성접대 의혹' 양현석 무혐의.. 소리만 …
한국당 삭발에서 '정책투쟁'으로 중심 이동하나 양정철 "옳다는 확신 있다면 무소의 뿔처럼 가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