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박성현-소렌스탐 레전드매치 팀 결성
박세리-렉시톰프슨 호흡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12.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골프팬 투표로 팀 구성

박성현(26)이 '영원한 골프 여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과 한 팀을 이룬다.

한국의 골프 전설 박세리(42)는 미국 최고의 여자골프 스타 렉시 톰프슨(24)과 호흡을 맞춘다.

오는 21일부터 강원도 양양 설해원 리조트에서 열리는 '설해원·셀리턴 레전드 매치'의 포섬 팀 구성이 11일 공개됐다.

팀은 지난 3∼9일 카카오톡과 다음스포츠에서 진행한 골프팬 2000명의 투표로 정해졌다.

21일 열리는 포섬 매치는 은퇴한 레전드 선수와 차세대 스타가 2인 1조로 공 하나를 번갈아 치는 방식으로 열린다.

투표 결과 박성현-소렌스탐은 46%의 지지를 받았다. 박세리-톰프슨은 27%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줄리 잉크스터(미국)와 이민지(호주)는 30%의 득표율로 짝을 이뤘다. 로레나 오초아(멕시코)는 33%의 지지로 에리야 쭈타누깐(태국)과 팀을 구성했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가장 많은 지지를 받은 박성현-소렌스탐 조에 대해 "박성현의 과감한 플레이에 소렌스탐의 정교함이 보태져 이번 대회 매치업 중 가장 이상적인 팀 구성"이라고 평가했다.

박세리는 "팀 매칭 결과를 확인하고 나니 선수 시절로 돌아간 듯한 긴장감도 생긴다. 함께 팀을 이루게 된 톰프슨과 어떤 플레이를 함께 해나가는 것이 가장 효과적일지 전략도 고민 중이다"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대회 둘째날인 22일에는 은퇴 선수들의 시타식에 이어 현역 선수들이 매 홀 상금의 주인을 가리는 스킨스 게임을 진행한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 주요기사
윤일록, 프랑스 축구 몽펠리에 입단 김학범호, 요르단과 4강행 리턴매치
'1-2 역전패' 북한 넘진 못한 '박항서 매직' 부평국 “제주체육의 미래 향해 힘 모을 것”
김종호 “제주시체육의 제2 도약 위해 뛰겠다… 김태문 "시설 확충… 서귀포시를 스포츠 메카…
올림픽 女축구 아시아 최종예선 17일부터 입장… "WS 우승 트로피 다저스로 넘겨라"
'2부 강등' 제주Utd 지도체제 완전 물갈이 '주춤' 손흥민 왓퍼드 원정 침묵 깰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