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박성현-소렌스탐 레전드매치 팀 결성
박세리-렉시톰프슨 호흡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12.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골프팬 투표로 팀 구성

박성현(26)이 '영원한 골프 여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과 한 팀을 이룬다.

한국의 골프 전설 박세리(42)는 미국 최고의 여자골프 스타 렉시 톰프슨(24)과 호흡을 맞춘다.

오는 21일부터 강원도 양양 설해원 리조트에서 열리는 '설해원·셀리턴 레전드 매치'의 포섬 팀 구성이 11일 공개됐다.

팀은 지난 3∼9일 카카오톡과 다음스포츠에서 진행한 골프팬 2000명의 투표로 정해졌다.

21일 열리는 포섬 매치는 은퇴한 레전드 선수와 차세대 스타가 2인 1조로 공 하나를 번갈아 치는 방식으로 열린다.

투표 결과 박성현-소렌스탐은 46%의 지지를 받았다. 박세리-톰프슨은 27%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줄리 잉크스터(미국)와 이민지(호주)는 30%의 득표율로 짝을 이뤘다. 로레나 오초아(멕시코)는 33%의 지지로 에리야 쭈타누깐(태국)과 팀을 구성했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가장 많은 지지를 받은 박성현-소렌스탐 조에 대해 "박성현의 과감한 플레이에 소렌스탐의 정교함이 보태져 이번 대회 매치업 중 가장 이상적인 팀 구성"이라고 평가했다.

박세리는 "팀 매칭 결과를 확인하고 나니 선수 시절로 돌아간 듯한 긴장감도 생긴다. 함께 팀을 이루게 된 톰프슨과 어떤 플레이를 함께 해나가는 것이 가장 효과적일지 전략도 고민 중이다"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대회 둘째날인 22일에는 은퇴 선수들의 시타식에 이어 현역 선수들이 매 홀 상금의 주인을 가리는 스킨스 게임을 진행한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 주요기사
제주선수단 MBC 전국수영 29개 메달 강대은 조교사 700승 달성
고영조, 한국 남자 PSA 투어 첫 우승 MLB 다저스, 포스트시즌 첫판 워싱턴-밀워키 유력
제주고 야구부 해체 방침에 초중고 학부모 반발 렛츠런파크 제주, 강대은 조교사 통산 700승 달성
류현진 올해 다저스 첫 승-100승 달성 추신수, 개인 한 시즌 최다 23호 홈런
류현진 생애 첫 홈런 치고 13승 달성 제주 임성재, PGA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 준우승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