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호텔 로비서 음란행위 60대 징역 8월 실형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9.10. 11:25:4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한라일보] 공공장소에 상습적으로 음란한 행위를 한 60대가 실형을 선고 받았다.

 제주지방법원 형사4단독 서근찬 부장판사는 공연음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고모(69)씨에게 징역 8월의 실형을 선고했다고 10일 밝혔다. 아울러 40시간의 성폭력치료 프로그램 이수와 3년간 아동·청소년 관련기관 및 장애인복지시설에서의 취업제한을 명했다.

 고씨는 지난해 7월 11일 오후 9시15분쯤 제주시내 한 호텔 1층 로비에서 30대 여성 직원을 바라보며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기소됐다.

 앞서 고씨는 2017년 11월 10일에도 같은 혐의로 제주지방법원에서 징역 8월을 선고 받은 바 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누범기간 중에 또 다시 범행을 저질렀다"며 "다만 피고인이 범행을 인정하면서 반성하고 있는 점, 고령인 점을 참작했다"고 설명했다.

사회 주요기사
코로나19 '자가격리' 대상자가 된다면… 코로나19 여파로 제주법원도 25일부터 특별휴정
아내 외도 의심해 살해한 50대 징역 15년 선고 서귀포 해상서 어선 어망제거 작업 중 50대 선…
제주 한림읍 양돈장서 화재… 1500만원 재산피… 차귀도 해상서 어선 화재 인명 피해 없어
제주경실련 고태식·권영호·장성욱 공동대표 … 서귀포 간부 공무원이 코로나19 문서 유출
제주해경 이틀새 추자도 응급환자 2명 긴급이… 용감한 이웃들 소화기로 대형화재 막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