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1년 넘게 도주… 불법이동 中알선책 덜미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8.20. 17:34:0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무사증으로 제주에 입국한 외국인들을 상대로 타 지역 이탈을 알선한 중국인 브로커가 도주 1년 3개월 만에 붙잡혔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은 불법이동 알선책 장모(38)씨를 검거해 수사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장씨는 지난해 5월 2일 무사증으로 입국한 중국인 부부 J(49)씨와 L(49·여)씨에게 1200만원을 받은 뒤 여객선을 이용해 타 지역으로 불법이동 시켰다. 이어 4일 후에도 또 다른 중국인을 도외로 이탈시키려 했다가 해경이 들이 닥치자 그대로 도주했다.

 이후 해경은 끈질긴 탐문 수사를 벌인 끝에 지난 19일 오후 7시 제주시 도남동의 한 주택에서 장씨를 검거했다. 아울러 장씨와 함께 해당 주택에서 생활하던 중국인 불법체류자 8명도 붙잡혔다.

사회 주요기사
도상하수도본부 권한 없이 입찰 참가자격 제한 '강정천 원앙 집단 폐사' 원인은 통신줄 때문
뺑소니범 잡은 시민 4명 올해 첫 '우리동네 시… 남원읍서 물질나섰던 70대 해녀 숨져
제주 아파트 화재 주민 대피 소동 한라일보 강희만 부장 이달의 보도사진상 수상
제주여성긴급전화 상담 68%가 가정폭력 [인사]제주도소방안전본부
제주지방경찰청 2020년 정기 승진시험 합격자 땅값 상승 노려 천연동굴 무차별 파괴 개발업…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