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서귀포시
"해수욕장 지정된다면…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서귀포시 안덕면 사계해변, 해수욕장 지정 타당성 용역 실시
주민들, 지정 시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
서귀포시 "용역결과 올해 말쯤 나와… 지정시 내년부터 시범운영"
이태윤 기자 lty9456@ihalla.com
입력 : 2019. 08.18. 17:44:3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18일 서귀포시 안덕면 사계해변에서 피서객들이 해변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이태윤기자

"해수욕장이 지정되면 침체된 농촌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어요. "

 서귀포시가 안덕면 사계해변을 해수욕장으로 지정하기 위한 타당성 용역을 진행하고 있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서귀포시에 따르면 시는 지속적인 사계리 주민들의 요청으로 사업비 5000만원을 투입해 사계해변에 대한 해수욕장 지정 용역을 실시하고 있다. 용역결과는 올해 12월쯤 나올 계획으로, 해수욕장 지정이 타당하다는 용역 결과가 나올 경우 내년부터 2021년까지 시범 운영될 예정이다.

 이에 안덕면 사계리 주민들은 사계해수욕장 지정에 큰 기대를 하고 있다.

 안덕면 사계마을회에 따르면 사계해변은 수년전부터 모래가 지속 유입되면서 안전하게 해수욕을 즐길수 있는 지리적 요건이 충족됐다. 또한 최근에는 물놀이와 서핑을 즐기려는 시민 관광객 등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만약 사계해변이 해수욕장으로 지정될 경우 지역 자원을 활용해 해수욕장을 운영, 침체된 농촌 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는다는 계획이다.

 강철훈 사계리장은 "아름다운 자연 풍광을 지닌 사계해변이 해수욕장으로 지정될 경우 많은 여름철 많은 관광객의 발길이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 "만일 지정이 된다면 마을내 자원을 활용해 해수욕장을 운영하고 이를 통해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한편, 서귀포시지역에는 신양해수욕장, 표선해수욕장, 중문해수욕장, 화순해수욕장 등 4개 해수욕장이 있다. 대정읍 소재 하모해변의 경우 모래가 유실되면서 2007년 이후 해수욕장으로 운영되지 않고 있다.

서귀포시 주요기사
어려운 경기에도 추석 온정 넘쳤다 서귀포시 친환경 교통주간 운영
"다양한 국악, 서귀포서 감상하세요" 초등 고학년 대상 '찾아가는 베이킹 스쿨'
"건설기계조종사 적성검사 서두르세요" 생태마을에서 계곡 트레킹에 내창 영상제까지
서귀포보건소, 12개 지역아동센터서 통합건강교실 "장기기증은 고귀한 생명나눔입니다"
가을장마에 태풍 비날씨만 10여일…애타는 농심 추석 연휴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 강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