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 전시장에 뜬 달…포용과 치유의 달빛
김애란의 '제주 아일랜드' … 거친 파도와 달빛의 공존
양민희 첫 개인전 '연월' … 하얀 달 아래 섬과 바다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08.05. 19:12:3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김애란의 '연북로 블루스'.

제주도 문예회관 전시실에 두 개의 달이 비추고 있다. 김애란의 일곱번째 개인전 '제주 아일랜드'와 양민희의 첫 개인전 '연월(戀月)'에 나란히 달이 떠올랐다.

서양화를 전공한 김애란은 해안가에서 마주한 태풍의 잔상을 떨치지 못해 그 순간을 오래도록 작품에 담아왔다. 이번에는 제주 바다의 거친 파도와 공존하는 달빛, 별빛을 더했다. 어둠을 감추려는 햇빛과 달리 달빛은 어둠을 감싸 안는다. 작가는 달이 품은 그 포용의 메시지에 끌렸다.

"형식은 없다, 마음 가는 대로 가보자"며 작업한 작품들로 '웰컴 투 신엄', '연북로 블루스', '새벽달', '평화' 등을 볼 수 있다. 그의 유화 속 '제주 아일랜드'는 낭만적이다. 전시는 이달 8일까지 1전시실.

양민희의 '폭풍전야'.

양민희 역시 대학에서 서양화를 공부했다. 그의 이번 작업은 어머니를 잃은 크나큰 슬픔에서 시작됐다. 가신 이를 그리며 어머니의 고향 서귀포의 풍경에 눈길을 뒀고 고인이 가장 행복했던 시절의 모습이 담긴 빛바랜 흑백사진의 색을 주조색으로 택했다.

달 뜬 하늘아래 섬은 모델링 페이스트를 이용해 쌓이고 올리거나 긁어내고 깎는 부조회화(입체회화)기법으로 표현됐다. 우리네 얽혀사는 사회 같은 바다에 외로이 떠있는 존재인 섬을 형상화하는 이같은 과정은 작가에게 치유의 시간이 되었다. '섬의 기억', '폭풍 전야', '연월-범섬' 등이 나왔다. 이달 8일까지 3전시실.

문화 주요기사
[김관후 작가의 詩(시)로 읽는 4·3] (48)달력-정… 제주도립예술단 조례 개정안에 정원 증원 요청…
제주도민속자연사박물관 문은 열었지만… 제주 문화창작품 홍보 마케팅 지원 공모
'탐라순력도' 공동연구 제주도·국립박물관 맞… 천주교 제주교구 "2월 27~3월 7일 미사 중단"
코로나19에 늦춘 공연… 하반기 제주 대관 경쟁… 제주문화예술재단 이사장 전국서 15명 응모
코로나에 임시 휴관 제주 공립미술관·공연장 … 제주문예재단 건물 6시간 폐쇄 후 해제… 직원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