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 전시장에 뜬 달…포용과 치유의 달빛
김애란의 '제주 아일랜드' … 거친 파도와 달빛의 공존
양민희 첫 개인전 '연월' … 하얀 달 아래 섬과 바다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08.05. 19:12:3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김애란의 '연북로 블루스'.

제주도 문예회관 전시실에 두 개의 달이 비추고 있다. 김애란의 일곱번째 개인전 '제주 아일랜드'와 양민희의 첫 개인전 '연월(戀月)'에 나란히 달이 떠올랐다.

서양화를 전공한 김애란은 해안가에서 마주한 태풍의 잔상을 떨치지 못해 그 순간을 오래도록 작품에 담아왔다. 이번에는 제주 바다의 거친 파도와 공존하는 달빛, 별빛을 더했다. 어둠을 감추려는 햇빛과 달리 달빛은 어둠을 감싸 안는다. 작가는 달이 품은 그 포용의 메시지에 끌렸다.

"형식은 없다, 마음 가는 대로 가보자"며 작업한 작품들로 '웰컴 투 신엄', '연북로 블루스', '새벽달', '평화' 등을 볼 수 있다. 그의 유화 속 '제주 아일랜드'는 낭만적이다. 전시는 이달 8일까지 1전시실.

양민희의 '폭풍전야'.

양민희 역시 대학에서 서양화를 공부했다. 그의 이번 작업은 어머니를 잃은 크나큰 슬픔에서 시작됐다. 가신 이를 그리며 어머니의 고향 서귀포의 풍경에 눈길을 뒀고 고인이 가장 행복했던 시절의 모습이 담긴 빛바랜 흑백사진의 색을 주조색으로 택했다.

달 뜬 하늘아래 섬은 모델링 페이스트를 이용해 쌓이고 올리거나 긁어내고 깎는 부조회화(입체회화)기법으로 표현됐다. 우리네 얽혀사는 사회 같은 바다에 외로이 떠있는 존재인 섬을 형상화하는 이같은 과정은 작가에게 치유의 시간이 되었다. '섬의 기억', '폭풍 전야', '연월-범섬' 등이 나왔다. 이달 8일까지 3전시실.

문화 주요기사
제주어 노래 제라진합창단 청주 젓가락페스티벌 공… 가을 하늘 아래 제주섬 책 향기 깊어가네
성인지감수성 없는 제주문예재단 성희롱 후속조치 제주민속자연사박물관에 바다전시관 생긴다
'김창옥과 함께하는 유쾌한 삼통愛 법칙' 특별강연 오승철 시조시인 제주문학의 집 토크콘서트
제주 산지천갤러리 하반기 전시기획 공모 [김관후 작가의 시(詩)로 읽는 4·3] (25)4월의 의미(고…
꼬불꼬불 산호 뜨개질로 살아나는 제주 바당 제주문인협회 신인상 부활… 문학 공모 풍성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