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 소비자물가 올들어 0%대 지속
7월 0.5% 상승 그쳐… '저물가현상' 뚜렷
지난해 대비 채소·석유류 물가 하락 영향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19. 08.01. 14:56:1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지역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올 들어 7개월 연속 '0%'대를 유지하며 '저물가현상'을 보이고 있다. 석유류 가격 인하와 무상급식·교복 등 복지 확대, 소비 부진 등이 겹치면서 물가 상승이 억제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1일 호남지방통계청 제주사무소가 발표한 '2019년 7월 제주도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7월 제주지역의 소비자물가지수는 105.55(2015년 100 기준, 전국평균 104.56)로 전월대비 0.2%, 전년 동월대비 0.5%(전국평균 0.6% 상승) 각각 올랐다.

올해 도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월 0.4%, 2월 0%, 3월 0.1%, 4월 0.3%, 5월 0.5%, 6월 0.5% 등으로 7개월 연속 0%대에 머물렀다. 이처럼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2017년 7월 이후 줄곧 0%대를 보이고 있다. 이 기간 중 지난해 8월 1.0% 상승한 기록이 있다. 나머지는 마이너스 성장에서 0.7% 이하로 물가상승률이 '바닥'에 가깝다.

등락품목별 소비자물가는 전년 동월대비 시금치(-36.3%) 고구마(-17.3%) 돼지고기(-6.8%) 조기(-37.9%) 휘발유(-6.2%) 자동차용LPG(-7.7%) 학교급식비(-100.0%) 남자학생복(-48.5%) 등이 각각 하락했다. 반면 고등어(12.2%) 참외(23.8%) 생강(159.0%) 택시료(18.9%) 주차료(92.2%) 등의 소비자물가는 각각 상승했다.

통계청은 0%대의 물가 연속 현상에 대해 '디플레이션'이 아닌 저물가현상인 '디스인플레이션'이라고 밝혔다. 총체적 수요 감소에 따른 물가하락 보다는 기후변화와 석유류(유류세) 인하 등의 외부 요인, 집세와 공공서비스 등의 정책적인 측면이 반영된 것이라는 설명이다.

경제 주요기사
면세점 휴업에 협력업체 직원들 "어쩌나" 제주은행 소상공인 온라인 마케팅 지원한다
농협 청원경찰 이승택씨 보이스피싱 사고 예방… '작년 첫 시행' 제주 농업인 월급제 농가들 외…
내수부양책 영향 中企 경기전망 '상승' 제주도민 10명 중 절반 이상 '공동주택 거주'
WE 호텔 제주 여름 프로모션 출시 인천~제주 항로 여객선 내년 운항 준비 순조
신세계 제주 시내면세점 진출 잠정 연기 '재난지원금 약발' 제주 소상공인·전통시장 경…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