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거리의 예술가가 새로 빚은 '탐라순력도'
서승환의 '신, 탐라순력도' 연갤러리 신진청년작가전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07.22. 17:43:4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서승환의 '성산관일'(왼쪽)과 '애월조점'(오른쪽).

18세기 초 탐라순력도를 지금 다시 그린다면 어떤 화면이 나올까. 제주시 연북로 연갤러리가 선정하는 신진청년작가로 뽑힌 서승환 작가의 초대 개인전에서 그 궁금증을 풀 수 있을 듯 하다.

'신, 탐라순력도'란 제목이 달린 이번 개인전에서 서승환 작가는 지난 300년 동안 달라진 제주 곳곳 모습을 캔버스에 아크릴을 쓰거나 혼합 재료를 이용해 표현했다. 화면에는 수없이 나누어진 점, 선, 면이 흩어져있다. '성산관일(城山觀日)' 등 화려한 색감이 더해진 '신, 탐라순력도' 연작은 그것들이 또하나의 균형잡힌 형상이나 이미지를 만들어낸다.

"길에서 예술을 배우고 있다"는 서 작가는 이 땅에서 만나는 모든 존재들의 표정과 일상이 작업이 된다고 했다. 그가 주로 그려온 주제 역시 길 위의 이야기다.

지난 22일 시작된 전시는 이달 31일까지 계속된다. 문의 064)757-4477.

문화 주요기사
서귀포시 소암기념관 소장품 공유 '다시 봄' 다시 잡은 붓의 여정 제주 돌문화공원에
코로나에 제주도립미술관·현대미술관 1주일 … 제주연극제 한 달 연기… 예술공간 오이 공연 …
'마지막 제주' 책방 사진전 코로나에 일정 연기 코로나19 여파에 '시로 봄을 여는 서귀포' 취소
[무 대 & 미 술] 장미로 불러보는 그리운 이의 … 제주도립예술단 첫 합동공연은 이탈리아 오페…
코로나 여파 제주아트센터 빈방송교향악단 공… 제주문화포럼, 환난의 시대 '장자' 함께 읽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