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김세영, LPGA 마라톤 클래식 2R 선두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7.13. 10:39:2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김세영.

김세영(26)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라톤 클래식(총상금 175만달러) 2라운드에서 단독 선두에 올랐다.

김세영은 13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실베이니아의 하일랜드 메도스 골프클럽(파71·6천550야드)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기록, 7언더파 64타를 쳤다.

1, 2라운드 합계 11언더파 131타의 성적을 낸 김세영은 10언더파 132타로 단독 2위인 신인 이정은(23)을 1타 차로 앞선 가운데 2라운드를 마쳤다.

5월 메디힐 챔피언십에서 우승, 투어 통산 8승을 달성한 김세영은 3번부터 6번 홀까지 4연속 버디를 잡아 전날 공동 11위에서 1위로 껑충 뛰었다.'

올해 신인상 수상이 유력한 이정은도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6타를 기록하며 단독 2위에서 3라운드를 맞게 됐다.

지난주 손베리 크리크 클래식에서 이번 시즌 처음으로 컷 탈락, 주춤했던 이정은은 이틀간 보기를 1개만 기록하는 깔끔한 플레이로 우승 경쟁에 나섰다.

지난달 US여자오픈에서 우승, 상금 1위(155만4천970달러)를 달리는 이정은은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올해의 선수 포인트 125점을 획득해 1위 고진영(24)의 129점과 격차를 좁힐 수 있다.

렉시 톰프슨, 스테이시 루이스(이상 미국) 등이 9언더파 133타로 공동 3위에 올랐다.

1라운드 공동 선두였던 신인 전영인(19)은 이날 1타를 줄이며 8언더파 134타, 공동 6위로 순위가 밀렸다.

손베리 크리크 클래식 공동 6위로 선전한 재미교포 노예림은 이날 1타를 잃고 3오버파 145타가 되면서 컷 통과 마지노선인 1오버파에 미달했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한국 남자축구 9회 연속 올림픽 출전 쾌거 'FA 제도 개선안' 프로야구선수협 "밀실 행정" …
FA컵에 5부리그 팀까지 참가 확대 모리뉴 "손흥민 골 못 넣어도 팀에 도움"
'제주 부활' 선봉 이적생 정조국 "승격 향해 가… “체육 저변 넓히고 우수 선수 키운다”
렛츠런파크 설 연휴 휴장 키움, 연봉계약 완료..박병호 20억원
프로야구 FA 노장 5명 설연휴도 넘어가나 김학범호 "가자! 도쿄로" 22일 호주전 총력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
  • 2020 경자년 기념메달 출시
  • 갈라쇼 펼치는 손연재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