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원희룡 지사, '민간중심, 현장중심 행정’ 강조
'2019 한국학 세계대회’서 재선 도지사 주제 강연
"여러 힘든 경험 많지만 가장 힘들고 어려운 건 갈등
의견수렴은 충분히 하되 해야 할 것은 반드시 할 것”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06.25. 14:33:4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25일“진짜 원인, 반대 요인을 비롯해 쓴 소리가 빠져 있는 서면보고에만 의지하면 큰 일 난다. 서면보고는 일종의 보관과 기록, 확인용일 뿐”이라고 밝혔다.

원 지사의 이 얘기는 현장이 중심이 돼야 하고, 정확한 의사결정 역시 현장의 목소리가 중심이 돼 생생한 토론을 통해 이뤄져야 하지, 문서에만 의지해서는 안 된다는 의미다.

원 지사는 이날 한국정치학회가 주관하는 ‘2019 한국학 세계대회’에 참석해 재선 도지사로서의 본인의 경험과 지향해야 할 바를 주제로 강연을 했다.

건국대에서 열리는 이번 세계대회에는 24일부터 3일간 국내외 저명한 정치학자들이 나서 한반도 상황 등에 대해 토론하고, 홍석현 한반도평화만들기 이사장과 원희룡 지사가 24일과 25일에 각각 기조연설자로 참여했다.

원 지사는 강연을 통해“국회의원은 메시지를 통해 비판하는 기능이 있는 반면에 도지사는 비판하기보다는 비판받는 입장이고 책임지는 자리”라며 “도지사직의 핵심은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도지사직은 모든 일을 이끌면서 책임을 져야 하는 자리”라며 “지난 5년간 도지사로서 직접 해야 할 일과 권한을 위임하는 일을 구분하고 운영해 온 것 자체가 굉장한 일이고 경험”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 5년간의 경험에 비춰볼 때 ‘적절한 인사와 권한의 위임’, ‘민간중심, 현장중심 행정’, ‘위기관리’라는 3가지 역할이 최고 권한 책임자에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나쁜 리더는 매 맞는 일은 넘기고, 좋은 소리만 듣는다”며 “리더가 나서서 매를 맞고 무한책임을 보여줘야 위임된 권한도 잘 쓰여진다”고 설명했다.



두 번째로 강조한 ‘민간중심, 현장중심 행정’에 대해서는 조직의 관심을 민간과 현장으로 집중되도록 했을 때, 관료주의에 안주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위기관리를 위해서는 직접, 초기에 현장을 중심으로 나서고, 칸막이를 넘어야 한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원 지사는 도지사로서 여러 가지 힘든 경험들이 많았지만, “가장 힘들고 어려운 것은 갈등”이라고 했다.

그는 “제주에는 경제성장을 위한 개발 및 투자와 제주다움을 지키자는 환경보전의 두 가지 가치가 충돌하며 갈등을 빚고 있다”면서 제주 제2공항, 폐기물 처리장, 하수처리시설 등을 언급했다.

정반대의 생각, 이해관계로 충돌하는 모습들을 보면서 진정한 소통과 갈등조정에 대한 고민을 토로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의견은 충분히 수렴하되, 무한 책임 가지고 해야 할 것은 반드시 집행해 나가겠다”고 입장을 피력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월드뉴스]태국인 7000여명 "한국서 일하고 싶어요" 냉기류 제주 주택시장 '설상가상'
중국상해대표처 제주상품 수출상담회 호응 "기업인과 IT기술자들이 미래를 개척하는데 제주가 …
돼지열병 불안감 '전전긍긍'…접종비 확보 불투명 "음악과 함께하는 거문오름 트레킹 …이보다 더 상…
제주 빅데이터 센터 23일부터 본격 운영 맑게 개인 하늘 아래 거문오름 열리다
제주도, 장애인 정보통신보조기기 22일부터 보급 제주 신규 스타기업 10개사 지원 본격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