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변화무쌍 제주 바다, 검은 섬이 내게로 왔다
이중섭창작스튜디오 입주 문성윤 작가 '블랙 아일랜드'전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06.18. 18:54:1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문성윤의 '블랙 아일랜드(Black Island )'.

근래 3~4년 동안 그의 화폭에는 제주가 있었다. 제주 그대로의 자연, 그중에서도 바다는 그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성신여대 동양화과와 아트&디자인대학원에서 동양화를 전공한 문성윤 작가다.

지난 2월부터 4개월 과정으로 서귀포시 이중섭미술관 창작스튜디오에 입주한 그는 바다와 늘상 마주쳤다. 창문 밖 건물 너머로 바다가 보이고 그 가운데 섬 하나가 우뚝 솟아있었다.

문 작가는 매일 아침 잠에서 깨면 창을 열어 오랫동안 그 섬을 바라봤다. 평소 알던 섬과 바다의 색이 아니었다. 변화무쌍한 섬과 바다가 있음을 알았다. 새파란 바다와 섬과 하늘이 어느 날 검은 바다가 되었다. 어느 날은 하얀 백지처럼 보였다. 그러다 감정이 고조되며 울컥하는 순간을 느끼기도 했다.

그가 '블랙 아일랜드(Black Island)'란 이름으로 이달 22~27일 창작스튜디오 전시실에서 개인전을 열고 제주에서 맞닥뜨린 풍경을 풀어놓는다. '블랙 아일랜드' 시리즈, '순간 드로잉', '검은 자화상' 등 제주라는 공간에서 새롭게 태어난 작품들이 나온다.

문 작가는 "그동안 작품에서 드러냈던 오늘의 무게, 시선의 이면, 가치의 각도, 실재를 찾고자 던졌던 질문들을 이번 전시에서 고스란히 엿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문화 주요기사
"제주 축제에 제주 음악인들 없는 현실 바꿔야" 물을 마신다는 것, 그렇게 살아간다는 것
제주YWCA 고령자인재은행 산모돌보미 양성 트럼펫 부는 직장인 어때요… 제주메세나 '아…
1만년 전 제주, 불의 숨길 기억 따라 걸어볼까 [김관후 작가의 시(詩)로 읽는 4·3] (66) 동참(체 …
창작 음악으로 빚어낸 제주 이야기 제주 문인화가 문춘심 '나의 조국…' 개인전
제주 납읍 그리고서점 김용성 작가와 북토크 제주 미혼모·미혼부 청소년한부모 2차 지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