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대정읍 사료공장서 20대 근로자 감전사
이태윤 기자 lty9456@ihalla.com
입력 : 2019. 06.13. 10:20:0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20대 근로자가 산업 현장에서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벌어졌다.

 12일 오후 8시 46분쯤 서귀포시 대정농공단지 입주업체에서 근로자 A씨(24·남)가 기계 수리 도중 감전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응급처치를 받으며 제주시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서귀포경찰 등에 따르면 숨진 A씨는 올해 2월부터 해당 업체에서 근무를 시작했고, 돼지 등의 뼈를 분쇄해 사료를 만드는 작업을 담당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당일에는 A씨 등 2명이 야간작업을 벌였고, 분쇄 기계를 점검하던 중 감전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장검증을 통해 안전관리와 안전장비 착용 여부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으며, 아울러 A씨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하기 위해 부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교통약자지원센터 477일만 천막농성 중단 비자림로 벌목 구간 곤충 로드킬 조사결과 발…
제주 전공의·의사도 순차척 파업 동참 결정 '우려대로' 제주자치경찰 사실상 국가경찰 흡…
미성년자 상대 악랄한 성범죄 배준환 구속 기… '치안정감 승진' 김병구 제주청장 인천경찰청…
제주 앞바다서 물놀이 중 떠내려가던 8살 여아 … 제주 제1산록도로서 군수송버스 문에 치여 2명 …
코로나19여파 비대면 교육 프로그램 운영 제주서 사고 후 견인중이던 승용차에 불 붙어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