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박지원 "黃, 막말에 정책 모르고 한심"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5.21. 18:28:5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21일 문재인 대통령의 '독재자의 후예' 발언에 대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거론하며 역공에 나선 것을 두고 "제1야당 대표로서 대통령 권한대행까지 역임한분이 대통령께 금도를 지키지 못하고 막말 험담을 쏟아낸다"며 비판했다.

 박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황 대표가 '진짜 독재자는 김정은이라고 문 대통령은 말을 못 하고 수석 대변인 한다'고 운운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황 대표의 "북한 퍼주기에만 전념하고 있다"는 발언에 대해선 "눈에 보이는 식량·비료·의약품을 퍼주었지만 우리는 눈에 보이지 않는 적대감·경제의존·희망을 퍼왔다"고 반박했다.

 그는 "김영삼·이명박·박근혜 정부보다 김대중·노무현·문재인 정부에서 퍼준액수가 훨씬 적다"며 "미국의 정책도 잘 모르는 황 대표가 한심하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가 전후 사정을 살펴보고 이성 있는 언행을 사용해야 한다"며"황 대표의 민생투쟁 장소는 국회"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윤석열 "靑 특별감찰관제, 효과 내기 어렵다" 김경수 "드루킹 작업목록, 과시라고 생각"
'백혜련안' vs '권은희안' 공수처法 '패스트트랙 대… 윤석열을 바라보는 시선 야 '지지' vs 여 '우려'
'국정농단·경영비리' 롯데 신동빈 집유 확정 올해 현금 유입 최고 지자체는 '제주'
이낙연 1987년 이후 '최장수 총리' 기록 유시민 "알릴레오 성희롱발언 깊이 반성"
탁현민 "야만의 시대 조국의 상처 위로하고 싶다" 文대통령 "어떤 권력도 국민 위에 군림 할 수 없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