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음주운전으로 시내버스 들이받은 50대 징역형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5.21. 12:17:4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술을 마신 상태로 운전을 하다 시내버스를 들이 받은 50대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제주지방법원 형사4단독 서근찬 부장판사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험운전치상) 및 도로교통법(음주운전)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53)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1일 밝혔다. 아울러 40시간의 준법운전강의 수강 및 200시간의 사회봉사도 명했다.

 A씨는 지난해 9월 23일 낮 12시쯤 제주시 아라동에 위치한 편도 4차로 도로에서 혈중알코올농도 0.158%의 상태로 운전을 한 것도 모자라 좌회전이 허용되지 않은 도로임에도 좌회전을 진행해 바로 옆 버스전용차로를 달리던 시내버스와 충돌했다. 이 사고로 시내버스에 타고 있던 B(62)씨 등 3명이 전치 2주의 부상을 입었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주취 정도가 비교적 무거운 점, 과거 음주운전으로 4번이나 처벌을 받은 전력이 있는 점 등으로 미뤄 죄질이 나쁘다"며 "다만 피고인이 반성하고 있는 점, 피해자들의 상해 정도가 중하지 않은 점, 자동차종합보험에 가입돼 있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설명했다.

사회 주요기사
쥐떼 습격에 몸살 앓는 제주 '사수도' 윗세오름 94㎜… 제주 산지·남부 호우경보
남주고 인근 교차로서 교통사고 제주 수영장서 60대 여성 심정지
벌써 10주기… 제주서 故 김대중 추모 물결 [종합] 제주 해상서 케미컬운반선 침수 해경 전원 …
제주 인근 해상서 케미컬운반선 침수 중 서귀포 황우지 해변 '선녀탕'서 40대 미끄러져 부상
쓰레기 대란 현실로?… 주민 설득 여부 관건 "JIBS제주방송 징계 사태는 방송 참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 로드걸 임지우 화보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