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노조 탄압 김성훈 한라대 총장 유죄 '확정'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5.16. 18:38:4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노동조합 조합원을 대상으로 부당노동행위를 저지른 제주 한라대학교 김성훈(59) 총장의 벌금형이 확정됐다.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 조정법 위반 혐의로 벌금 500만원을 선고 받은 김 총장은 16일 대법원 최종 선고일을 앞둔 지난 13일 상고취하서를 제출했다.

 김 총장은 지난 2014년 대학 노조원을 저성과자로 분류해 호봉 승급을 동결하고 일반 행정직을 조교로 전보 조치하는 등 부당노동행위를 한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에서 김 총장은 "전보조치는 평가점수에 따른 정상적인 인사였고 노조에 불이익을 주기위한 행위도 아니였다"고 항변했다.

 하지만 1·2심 재판부는 호봉승급 보류와 전보조치는 부당노동행위에 해당한다며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

 한편 김 총장은 2014년 4월 노조설립을 방해한 혐의(노동조합과 노동관계조정법 위반)로 기소돼 대법원에서 벌금 200만원의 확정 선고를 받은 바 있다.

사회 주요기사
북서쪽 찬 공기 유입… 제주 일교차↑ 제주 교통사고 예방 대책… 엄한 데 효과?
법정서 재현까지… 고유정 손날 상처 '공방' 제주해경 추자도 50대 응급환자 긴급 이송
제주서 70대 여성 SFTS 양성 판정 "도의회는 갈등 해소하고 도민 화합 이끌어야"
봉개동 도시계획도로 실시설계 용역 시행 제주시, 주거급여 '찾아가는 설명회'
제주시 신규 공무원 62명 임용 배치 제주시 서부보건소 약물오남용 예방 교육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 동굴과 비키니의 조화?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