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文대통령을 '한센병' 빗댄 김현아 발언 논란
민주 "한센인 비하·대통령 모욕한 김현아, 석고대죄해야"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5.16. 18:20:1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이 16일 문재인 대통령을 '한센병 환자'에 빗대 논란이 일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논평을 내고 '한센인을 비하하고 문 대통령을 모욕했다'며 김 의원에게 사과를 요구하는 등 강력 반발했고,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은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달창' 발언부터 시작해 정의당 이정미 대표의 '사이코패스', 김 의원의 '한센병' 등 막말이 경색된 정국을 더욱 꼬이게 만들고 있다고 싸잡아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YTN '더뉴스-더정치'에 출연해 "상처가 났는데도 고통을 느끼지 못한 채 방치해 상처가 더 커지는 병이 한센병"이라며 "만약 문 대통령께서 본인과 생각이 다른 국민들의 고통을 못 느낀다면 이를 지칭해 의학용어를 쓸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는 전날 이정미 대표가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국회에서 5·18 특별법을 다루지 않고 다시 광주에 내려가겠다고 발표한 것은 거의 사이코패스 수준"이라고 언급한 것을 두고 라디오 방송에 함께 출연한 민주당 표창원 의원과의 논쟁 과정에서 나온 말이다.

 표 의원은 "사이코패스는 학술 용어고 언론에서도 사용하는 대중적인 용어"라며"나 원내대표의 '달창' 표현은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했기 때문에 부적절하지만, 황대표는 공적 인물이기 때문에 공격 대상이 될 수 있다"고 이 대표의 발언을 옹호했다.

 이에 김 의원은 "사이코패스라는 표현이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하는데, 표 의원께서 변명하시니 똑같은 잣대를 들이댈 수 있지 않을까 싶다"며 "국민이 이렇게 고통스러워하면서 경제 정책 수정을 요구하는데도 문 대통령은 하나도 변하지 않고 공감하지 못하는 말씀을 하고 있다"며 한센병을 언급했다.

 김 의원은 해당 발언에 대해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도 "한국당이 사이코패스라면 문 대통령도 남의 고통을 느끼지 못하는 사이코패스 아닌가"라며 "뜻이 다른 국민의 고통을 못 느낀다면 한센병에 걸린 것과 마찬가지라는 취지"라고 해명했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김 의원은 그간 무수한 인권 침해와 사회적 멸시와 차별을 견뎌온 한센인들에게 우선 석고대죄해야 할 것"이라며"한센인 비하와 대통령 모욕에까지 나아간 김 의원은 진지하게 신상의 진로에 대해 고민하고 국민들께 합당한 의사를 표명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급기야 '사이코패스'가 '한센병'으로 이어져 막말이 막말을 낳는 '악순환'이 안타깝다"며 "비유에도 금도가 있기 때문에 누군가는 막말 릴레이에 단호하게 선을 그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이 대표의 '사이코패스' 발언을 옹호한 표 의원 등을 향해서는 "사이코패스는 괜찮고 한센병은 안 된다는 모순과 이중성도 측은하기만 하다"며 "언어 순화의 책임이 따르는 정치인이 더 심한 막말로 국민의 귀를 더럽히고 불쾌감을 양산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 김정현 대변인은 논평에서 "아무리 비유를 했다고 해도 대통령을 향해 '한센병'이라고 한 것은 부적절하며, 발언을 즉각 취소하는 것이 옳다"면서 "서로 정치적 입장이 다르다고 '달창', '사이코패스', '한센병' 등 극단적인 용어를 구사한다고 입장이 선명해지는 것은 아니다. 정치권이 '막말자제 협약'이라도 맺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논평에서 "한국당이 막말의 최고 경지에 올라야 내년 총선 공천을 받을 수 있다는 생각에 충성 경쟁을 하고 있다"며 "공천은 받겠지만 국민의 선택은 못 받는다는 사실을 기억하기 바란다"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박지원 "黃, 막말에 정책 모르고 한심" 조현민 전전무 21일 오전 추돌사고
지자체 공금 결제 때 제로페이도 허용 바른미래 '孫 우군' 채이배에 융단 폭격
여야3당 원내대표, 결론 없는 맥주회동 "'장자연 리스트' 조선일보 외압행사 확인"
바른미래, 당직임명 놓고 면전서 난타전 "국가수사본부 신설·정보경찰 정치관여 차단"
조국 "정보경찰 불법행위 막을 법개정 필요" 문대통령 국정지지도 3주째 긍정평가 우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