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 네덜란드 초강력 '관광 억제책' 모색
관광세 부과·관광지 폐쇄 등 검토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5.08.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밀려드는 관광객으로 몸살을 앓는 네덜란드가 강력한 관광 억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네덜란드 관광위원회가 지난해 말 마련한 관광정책 관련 문서에는 관광세 부과 또는 일부 유명 관광지 폐쇄 등 관광객 수를 줄이기 위한 방안이 포함됐다. 관광정책의 초점이 적극적인 방문객 유치에서 관광객 수를 관리하는 방향으로 바뀐 것이다. 이는 매년 폭증하는 관광객으로 자연이 심하게 훼손되는 것은 물론 주민의 일상도 위협받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관광위원회는 해당 문서에서 "관광객 유입을 통제하기 위해 당장 조처를 해야 한다"며 "관광지 홍보보다는 관리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지적했다.

작년 한 해 네덜란드에는 이 나라의 인구(1700만명)를 넘어서는 약 1800만명의 외국인 방문객이 찾았다. 현 추세대로라면 2030년께는 연간 방문자 수가 4200만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네덜란드의 일부 도시나 마을은 이미 관광객이 수용 한계치를 넘어선 상태다.

국립미술관은 방문객을 관리하려는 상징적인 조치로 작년 12월 미술관 건물 정면에 있는 '아이암스테르담'(I amsterdam) 조형물을 철거하기도 했다. 관광객 억제를 위해 내년부터 홍등가 가이드 투어를 금지하기로 한 시 당국은 호텔이나 기념품 및 입장권 판매점 등의 증가를 억제하는 방안까지 모색하고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치/행정 주요기사
거문오름트레킹 21일부터 프로그램 정상 운영 태풍 '다나스' 제주 통과 … 침수피해 등 93건 접수
제주도내 양돈장 40% 악취관리지역 지정 한라생태숲 22일부터 여름생태학교 선착순 접수
JDC, 운영사업본부장에 최영락씨 임명 제주도 '비상2단계' 발령…주택침수·도로파손 잇따…
문 대통령 만난 여야 5당 대표 "일본, 수출제한 조치… 제주 화북준공업지역 이전계획 '흐지부지'
제주서 故 노회찬 의원 추모 분향소 JDC, 신화역사공원 J지구 '놀이공원→공원' 변경 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