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짬짜미' 공무원 예산 전용 의혹 보강 수사 지휘
검찰 "혐의 입증 어려움.. 기소여부 보강수사후 결정"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4.25. 17:25:5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개인적 민원 해결을 위해 혈세를 전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전·현직 공무원 등에 대한 보강 수사가 진행된다.

 제주지방검찰청은 지난 22일 업무상 배임 및 직권남용 혐의로 송치된 제주도 현직 국장 A씨에 대한 보강 수사 지휘를 경찰에 내렸다고 24일 밝혔다. 아울러 A씨에게 배수로 정비를 부탁한 전직 제주도 고위 공무원 B씨와 A씨의 지시를 받고 배수로 공사를 벌인 서귀포시 소속 공무원 C씨, D씨, E씨에 대해서도 보강 수사를 요청했다.

 A씨는 2017년 12월 B씨로부터 배수로 정비 부탁을 받고 C씨에게 검토를 지시했으며, C씨는 이를 부하직원들에게 전달했다. 이후 서귀포시는 1억원을 투입해 지난해 4월부터 8월까지 B씨의 가족이 운영하는 서귀포시 동지역 리조트 앞에 폭 0.5m·길이 115m 가량의 우수관 설치 사업을 벌였다. 당초 이 1억원은 성산읍 온평리 배수로 정비를 위한 예산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공무원에 대한 업무상 배임 및 직권남용 혐의는 입증이 어렵고 과거에는 무죄 선고가 내려진 경우도 있다"며 "이번 보강 수사를 통해 재판에 넘길지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 구좌읍 제재소 화재 인명피해 없어 강풍에 어선 해상에 떠밀려 좌초
제주 애조로 주행하던 1t 트럭서 화재 제주 전역 대설특보 산간도로 빙판길
제주인기협, 불법녹취 파일 보도 '제주도민일… 징역형 선고받은 제주대 교수 직위해제
제주환경단체 제주 성산지역 제2차 조류조사 … "투잡 도지사 원하지 않는다" 품격있는 판단 요…
제주해경 악천후 속 추자도 40대 환자 긴급이송 김창기 대표 제주지역 106호 '아너 소사이어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