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최경주, 아깝다, 8년 만에 우승 기회
PGA투어 RBC헤리티지 공동10위…대만 판정쭝, 생애 첫 우승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4.22. 08:04:0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재기 신호탄을 쏜 최경주.

지난해 10㎏이 넘게 체중을 줄이고 새 출발을 선언했던 '탱크' 최경주(49)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대회에서 우승 경쟁 끝에 13개월 만에 톱10에 들어 부활의 신호탄을 쐈다.

 최경주는 22일(한국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힐튼헤드의 하버타운 골프링크스(파71)에서 열린 PGA투어 RBC 헤리티지 최종 라운드에서 1오버파 72타를 쳐 공동10위(7언더파 277타)에 올랐다.

 최경주가 PGA투어 대회에서 톱10 성적을 거둔 건 지난해 3월 코랄레스 푼타카나챔피언십 공동5위 이후 1년1개월 만이며 이번 시즌에서는 처음이다.

 같은 톱10이라도 코랄레스 푼타카나 챔피언십 때와는 값어치가 훨씬 앞선다. 코랄레스 푼타카나 챔피언십은 같은 기간 열린 월드골프챔피언십(WGC) 매치 플레이에 나가지 못한 중하위권 선수만 출전한 B급 대회지만 RBC 헤리티지는 세계랭킹10위 이내 5명 등 정상급 선수와 경쟁했다는 점에서 다르다.

 또 그때는 마지막 날 66타를 몰아쳐 순위를 끌어 올렸지만 이번에는 선두권에서우승 경쟁을 펼친 끝에 받아낸 성적표라서 더 값지다.

 앞서 출전한 시즌 4개 대회에서 최경주는 3개 대회 연속 컷 탈락에 이어 마스터스에 앞서 치른 발레로 텍사스오픈 공동 69위에 그쳤던 최경주는 이 대회에 앞서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샷과 컨디션이 예전 수준으로 빠르게 복구되고 있다"며 "내년엔 마스터스 출전이 목표"라며 상당한 자신감을 보인 바 있다.

 체중 감량 이후 운동과 식이요법으로 날씬하고 근육질 몸매를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는 최경주는 이번 톱10으로 PGA투어에서 여전히 우승을 다툴 경쟁력이 회복됐음을 알렸다.

 최경주는 26일부터 열리는 취리히 클래식에서 또 한번 우승에 도전한다.

 2인1조로 경기를 치르는 취리히 클래식에 최경주는 2015년 메모리얼 토너먼트 우승자 다비드 링메르트(스웨덴)와 호흡을 맞춘다.

 톱10 입상도 적지 않은 성과지만 2011년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제패 이후 8년 만에 통산 9승 고지에 오를 수 있었던 기회였기에 아쉬움이 남는 최종 라운드였다.

 선두와 2타차 공동5위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최경주는 5번홀까지 2타를 줄여 한때 공동선두까지 올라 기대감을 높였다.

 하지만 최경주는 그린을 놓친 7번(파3), 8번홀(파4)에서 잇따라 보기를 적어내 10위 밖으로 밀렸다.

 최경주는 11번홀(파4)에서 1.5m 버디 기회를 놓치지 않아 다시 우승 경쟁에 뛰어들었다.

 그러나 선두를 2타차로 추격하던 최경주는 1타차까지 따라붙을 수 있었던 15번 홀(파5) 2.5m 버디 퍼트가 홀을 살짝 비껴간 게 뼈아팠다.

 최경주는 17번홀(파3)에서 티샷한 볼이 벙커에 빠지면서 1타를 잃어 더는 선두를 추격할 동력을 잃고 말았다. 최경주는 18번홀(파4)에서도 두번째샷을 벙커에 집어넣어 보기로 마무리했다.

 우승은 대만의 판정쭝에게 돌아갔다.

 버디 5개를 뽑아내며 4타를 줄인 판정쭝은 4라운드 합계 12언더파 272타로 생애첫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판정쭝은 1987년 LA오픈을 제패한 전쩌중 이후 32년 만에 PGA투어 대회에서 우승한 대만 선수로 이름을 남겼다.

 미국에서 대학을 다닌 그는 "타이거 우즈가 우승하는 모습을 보고 PGA투어 선수를 꿈꿨다"면서 "PGA투어 대회 우승은 내게는 큰 의미가 있는 성취이자 영광"이라고말했다.

 올해 14차례 PGA투어 대회에서 최고 성적이 마야코바 클래식 공동16위에 불과할만큼 부진에 허덕였던 세계랭킹 113위 판정쭝은 이번 우승으로 124만2천 달러의 거금과 앞으로 2년 동안 PGA투어 출전권을 받았고 특히 내년 마스터스 출전 등 특급 대회에서 나설 수 있는 기회까지 손에 넣었다.

 판정쭝의 우승으로 이 대회는 2년 연속 무명의 아시아 선수가 생애 첫 우승을 차지하는 인연을 이어갔다.

 작년에는 초청 선수로 출전했던 고다이라 사토시(일본)가 김시우(23)를 연장전에서 물리치고 생애 첫 PGA투어 우승을 따냈다.

 4언더파 67타를 친 맷 쿠처(미국)가 1타 뒤진 준우승을 차지했다.

 세계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은 11번홀에서 15번홀까지 5개 홀에서 7타를 잃는 등 6오버파 77타를 치는 수준 이하의 경기를 펼친 끝에 단독 선두에서 공동28위(4언더파 2800타)로 추락했다.

 이경훈(28)은 1타를 잃어 공동48위(1오버파 285타)에 머물렀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56년만의 일본 하계올림픽… 1년 앞으로 최종전 후 ‘울음바다’ 된 여자수구팀
남자 사브르, 세계선수권 단체전 3연패 토트넘 '호날두 골' 유벤투스 3-2 승리
라우리, 디오픈 제패 생애 첫 메이저 우승 롤러스포츠연맹 신임 회장에 강성무씨 "롤러스포츠…
제주핸드볼협회 신임 회장에 한경훈씨 "소질있는 … 제주배드민턴 이혁재·이예지 역전 '금메달'
제주 학생유도 무더기 메달 수확 제주Utd 또다시 아쉬운 무승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