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경찰, 박유천 자택 전격 압수수색
올초 서울 황씨 자택서 함께 필로폰 투약혐의
박유천 지난주 회견서 마약 혐의 정면부인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4.16. 10:09:5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경찰이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 씨의 신체와 자택 등에 대해 16일 전격 압수수색 했다.

 경찰은 박 씨가 앞서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 씨와 함께 마약을 투약한 정황을 포착하고 이번 압수수색에 나섰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이날 오전 9시께부터 박 씨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수사관 11명을 투입해 박 씨의 경기도 하남 자택과 차량, 휴대전화 등에대한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으며 마약 반응 검사에 필요한 모발 채취 등을 위해 박 씨의 신체에 대해서도 압수수색하고 있다.

 박 씨는 현재 자택에 머무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 씨는 앞서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돼 경찰 수사를 받고 구속 상태로 검찰에 송치된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 씨와 올해 초 필로폰을 구매해 황 씨의 서울 자택 등에서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황 씨 수사 과정에서 황 씨로부터 박 씨와 함께 마약을 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박 씨에 대한 수사를 진행해왔다.

 경찰은 지난주 박 씨가 기자회견을 자청, 자신은 결코 마약을 한 적이 없다고 정면으로 반박했으나, 통신 수사 등을 통해 황 씨 진술에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해 이날 압수수색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박 씨와 함께 마약을 한 날짜와 관련한 황 씨 진술과 통신 수사 등을 통해드러난 박 씨의 당시 동선이 대부분 일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더해 앞서 박 씨가 황 씨와 마약을 투약한 연예인으로 자신이 세간의 입길에 오르자 기자회견을 자청해 의혹을 전면 부인했음에도 경찰이 이날 압수수색에 나선 것은 객관적 증거를 이미 다수 확보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박 씨가 연예인 생명을 걸고 반박 기자회견까지 한 상황에서 그의 마약 투약 혐의가 경찰 조사를 통해 최종 확인될지 주목된다.

 경찰은 압수수색이 마무리되면 박 씨의 휴대전화 등 확보한 물품을 분석한 뒤 조만간 박 씨 측과 일정을 조율해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한편 경찰은 그동안 황 씨와 함께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 연예인의 신원에 대해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을 수 있다는 이유로 밝히지 않았지만 이날 압수수색으로 이 연예인이 박 씨라는 사실이 확인됐다.

 박 씨 외에 황 씨의 마약 혐의와 관련된 연예인은 현재까지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 씨와 황 씨는 과거 연인 사이로 박 씨는 지난 2017년 4월 황 씨와 같은 해 9월 결혼을 약속했다고 알렸지만, 이듬해 결별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文대통령, 이미선 헌법재판관 임명 임박 바른미래당 두동강 '난장판' 의총
한은 기준금리 1.75%로 동결 이미선 후보자 임명, 찬성 43% vs 반대 44% '팽팽'
보석 김경수 "뒤집힌 진실 바로잡겠다" 박근혜 전 대통령 '기결수 첫날' 형집행정지 신청
김경수 경남지사, 77일 만에 보석 석방 '마약 스캔들' 의혹 박유천, 경찰 출석
검찰 '김학의 성접대 의혹' 윤중천 사기 혐의 체포 잇단 그룹 총수 퇴진 '한국형 재벌' 해체 신호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