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K리그 통산 200경기 출전 앞둔 제주 김호남 비장
"기록보다 팀 우선… 성남전 시즌 첫 승 거둘 것"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19. 04.03. 10:58:3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K리그1 200경기 출장을 앞둔 '호남두' 김호남이 제주의 첫 승을 견인한다는 각오다.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의 '호남두' 김호남이 K리그 통산 200경기 출전을 앞두고 비장한 각오를 내비췄다. 자신의 개인 기록보다 팀을 우선, 시즌 첫 승리를 선물한다는 자세다.

제주는 3일 경기도 성남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2019 5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성남 FC와 격돌한다. 현재 제주는 2무 2패로 12팀 가운데 최하위다. 때문에 제주는 성남을 제물로 시즌 첫 승을 거두고 순위권 도약을 위한 발판을 마련한다는 각오다.

선봉장은 김호남. 김호남은 지난해 9월 군복무를 마치고 제주로 복귀했지만 아직까지 골맛을 보지 못했다. 올 시즌에도 전 경기에 출전했지만 1도움에 그쳤다. 만약 김호남이 득점포를 가동한다면 이창민(2골)과 함께 2선 전지역에 걸쳐 화력의 세기를 더할 수 있다.

김호남은 2016시즌 31경기에 출전해 8골 3도움의 맹활약을 펼친 바 있다.

"기록보다 팀 승리가 더 중요하다"는 김호남은 "올 시즌 아직까지 승리가 없는데 이번 성남 원정에서 반드시 그 갈증을 해소하고 싶다. 이번 성남 원정에서 종료 휘슬 울릴 때까지 쉼없이 뛰겠다"라고 말했다.

스포츠 주요기사
'코치 없이 경기' 한화 이글스 13연패 '최다경기 출장' 홍란 3R 10언더파 공동선두
손흥민의 토트넘 EPL 재개 앞두고 홈구장 첫 훈… 'KBO 복귀' 강정호 묵묵부답 입국
벤투호 카타르월드컵 2차예선 북한과 홈경기 11… LPGA투어 '맏언니' 지은희 첫날 공동 선두
프로야구 심판배정 '아빠 찬스' 막는다 프로야구 8월 퓨처스리그 로봇 심판 시범 도입
'또 5대5' KBO리그 순위싸움 '양극화' '달라졌어요' 롯데 날개 없는 추락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