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서귀포시
서귀포소방서 65% 이상이 오인 출동
최근 3년 920여건 중 600건, 매해 증가
연기발생, 타는냄새 화재 오인신고 많아
조흥준 기자 chj@ihalla.com
입력 : 2019. 02.12. 14:53:1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서귀포소방서가 최근 3년간 화재 출동 현황을 분석한 결과 서귀포 지역 내 오인신고로 인한 출동이 전체 신고의 65%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오인신고 건수가 해마다 증가하고 있어 긴급 상황 발생 시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해야 할 소방력이 낭비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서귀포소방서에 따르면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3년 동안 출동한 건수는 총 923건으로 이 중 오인신고로 인한 출동 건수가 65%인 600건에 달했다.

또 전체 출동 건수 중 오인출동 건수가 2016년 270건 중 173건, 2017년 317건 중 187건, 지난해 336건 중 240건으로 해마다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오인출동 유형별로는 연기발생 신고가 63.3%인 152건(지난해 기준)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타는 냄새가 22건, 경보기 오작동이 10건, 기타 55건 등이다.

서귀포소방서는 농가 등에서 나무나 쓰레기 등을 소각하면서 발생하는 연기나 냄새를 화재로 잘못알고 신고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소방서 관계자는 "아직까지 오인신고 출동으로 인한 타 출동 제한이나 재산 및 인명 피해를 준 사례는 없지만, 다른 긴급 상황 시 신속한 대처가 어려워 피해를 줄 가능성이 높다"며 "소각 전 신고를 하는 등 오인출동을 줄일 수 있는데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서귀포시 주요기사
서귀포시, 기후변화대응주간 행사 다채 서귀포 시민들과 함께 문화도시 향한 발걸음
청·장년층 건강한 직장 만들기 호응 서귀포시 일회용품 줄이기 운동 '눈길'
서귀포의료원, 흉기난동 관련 재발대책 마련 마을기업 생태계 육성 '쉽지 않네'
가파도·마라도 어항정비사업 추진 '장년층 1인가구 혼디거념' 공모사업 선정
농약안전보관함 보급사업 현판식 개최 대평리 붕괴위험지역 정비사업 본격 추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