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지법 "도로 아닌 '통행로'의 맹지엔 건축 불가"
홍희선 기자 hshong@ihalla.com
입력 : 2018. 12.19. 17:46:5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맹지에 대해 통행권을 인정하는 '주위토지통행권'이 인정되더라도 현행 건축법상 도로가 아니면 건축행위를 할 수 없다는 법원의 판단이 나왔다.

 제주지법 제1행정부(재판장 김진영)는 A씨가 제주시 애월읍장을 상대로 제기한 건축신고신청 반려처분 취소 소송에서 원고의 청구를 기각했다고 19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월 애월읍 자신의 땅에 단독주택 신축을 위한 건축신고를 신청했다. 하지만 읍사무소는 "건축법 제44조(대지와 도로의 관계)에 따라 건물의 대지는 2m 이상인 도로에 접해야 하는데 A씨의 토지는 도로에 접하지 않았다"며 두 차례 반려했다. 이에 A씨는 "통행로의 소유자에게 통행로에 대한 사용 승낙을 받았고 통행로에 시멘트 포장이 돼 사실상 도로로 이용된 사실상 도로"라고 소송을 제기했다.

 재판부는 "건축법은 안전 등을 확보하기 위해 도로에 접하지 않은 토지에 건축 행위를 규제하는 것"이라며 "주위토지통행권이 있음을 확인하는 판결로는 관계법령에 따른 도로로 지정됐다고 볼 수 없다"고 판시했다.

 이어 "주위토지통행권은 토지 이용에 대한 질서를 정하기 위한 것일 뿐"이라며 "장래 건축될 건축물의 접도 요건을 갖추기 위한 권리를 부여하는 것은 아니"라고 판시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 소방항공대 출범 정식 활동 돌입 요란한 장맛비… 최고 100㎜ 더 온다
제주에서 바다거북 잇따라 '수난' "화순 LNG발전소 공사 관련 특혜 증거 있다"
[종합] 사계항 관광 잠수함 내부 폭발 3명 부상 상습 필로폰 투약·제공 40대 징역 3년
제주서 '풀살롱' 운영 업주 경찰에 덜미 [1보] 제주 사계항 정박중인 관광잠수함 내부 폭발
제주동부소방서 '소방활동 10년사' 발간 제주서 하루새 교통사고로 3명 사상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 무더위 날리는 모델들
  • 가수 현아 섹시美 래쉬가드 화보
  • '단, 하나의 사랑' 최수진 화보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