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국가균형발전 전략 담은 제주도 발전계획 논의
11일 제주도 지역혁신협의회 구성·심의
4개 전략 560개사업 제시… "사업 조정 등 필요"
채해원 기자 seawon@ihalla.com
입력 : 2018. 10.11. 18:40:0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국가균형발전 전략을 담은 '제주특별자치도 발전계획'이 민관협치 심의기구인 지역혁신위원회서 논의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11일 균형위원회, 행정시장, 대학, 연구기관, 비영리단 등의 추천을 받아 지역혁신협의회를 구성하고 제주특별자치도 발전계획과 제주국가혁신융복합단지 육성계획을 심의했다.

 제주특별자치도 발전계획은 법정 계획으로 지역혁신협의회, 균형위, 국무회의 등의 심의를 거쳐 국가균형발전 5개년(2018~2022년)계획에 반영되게 된다.

 이날 제시된 발전계획안은 현 정부의 사람·공간·산업 등 국가균형발전 3대 전략과 역내 불균형해소 전략을 바탕으로 560개 사업을 제시했다.

 사람 분야의 경우 창조인재양성 및 안정된 일자리 창출 등을 역점과제로 남북 평화크루즈 운영, 공공부문 청년 일자리 1만개 창출 등 153개 사업을 반영했고, 공간 분야의 경우 강호축·남해안 해상물류연계사업, 뷰티화장품 협력사업 등 226개 사업을 담았다. 산업 분야의 경우 4차 산업혁명에 기반한 지역산업 혁신 완성 등을 역점과제로 내세워 전기자동차특구 및 연관산업 육성, 해상풍력 클러스터 연계 등122개 사업을 포함했다. 이밖에도 지역내 불균형 해소를 위해 제주문화중개소사업, 우리아이 돌봄 놀이방 사업 등이 제시됐다.

 제주도는 이와 더불어 동서남북을 4개권역으로 나누고 각각 청정산업권, 휴양관광권, 특화발전권, 혁신성장권으로 발전시킨다는 구상을 내놨다.

 이에 대해 심의위원들은 계획안에 분야별 사업 조정, 성과지표 수정 등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제주도 관계자는 이와 관련 "지역혁신협의회에서 제시된 의견을 수렴해 제주도 발전계획안을 수정 재심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