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도내 목장용지 100만평 농지로 불법 전용
초지 내 월동채소 무단 재배 175㏊ 적발
감자·콩 등 기타작물도 164㏊에 달해
채해원 기자 seawon@ihalla.com
입력 : 2018. 10.08. 14:54:3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도내 초지를 불법적으로 농지로 사용하는 규모가 100만평을 넘어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9월10일~5일 월동채소류 무단재배실태를 합동점검한 결과 초지를 전용해 월동작물를 재배한 255필지·175㏊를 적발했다고 8일 밝혔다.

 제주도는 행정시와 부서 협업체계를 구축해 초지에서 불법으로 월동무를 재배한 101필지·95.8㏊와 브로콜리 등을 재배한 154필지·79.3㏊를 적발해 행정시 관련 부서에 통보하고 사법기관에 고발토록 조치했다.

 제주도는 이밖에도 초지에 감자, 콩 등 기타작물을 심은 199필지·164㏊를 적발했다. 불법적으로 초지에 월동채소와 기타작물를 심은 규모가 454필지·339㏊(약 100만평)에 달하는 셈이다.

 제주도는 현재 초지관리 실태 조사 시기와 월동채소 파종시기가 달라 초지 내 농작물 재배 단속에 어려움을 겪음에 따라 관련 법을 개정해 초지 관리 실태 조사 시기를 파종시기인 8~9월로 조정하는 방안을 정부에 건의할 계획이다. 또 최근 3년 간 초지를 불법 전용한 사람을 각종 정책지원사업 및 농어촌진흥기금 저리 융자 지원사업에서 배제하는 등 강력하게 대응할 예정이다.

 제주도는 이와 더불어 초지 내 농작물 재배 금지 현수막과 간판을 설치하고, 초지 지번별 내역현황 책자를 활용해 농업인 홍보를 강화하기로 했다.

 이우철 제주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초지관리 실태 조사에 대한 불합리한 부분은 개선하고 향후 초지 내 무단 농작물 재배로 불이익을 받는 일이 없도록 농가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도지사-국회의원 제주현안 해법 모색 [월드뉴스] 美 남성, 바닷물속 프러포즈 도중 익사
제주 천연가스 공급시대 개막 '눈 앞' 자동차번호판 식별 차단에 과태료 부과
제주 시외버스터미널 불·법 주정차 단속 제주 고령농업인 농부병 진료비 지원 용역 제동
종달리 풍수해위험 정비 대상 선정 유용미생물 자원산업화 연구·기술협력 '속도'
제주 미래전략 2020년 설계 본격 착수 공간정보·산림지리정보 플랫폼 구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