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 한라산을 함께 만끽하는 가장 쉬운 방법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18. 02.14.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최근 제주도에 불어닥친 유례없는 폭설과 매서운 한파에 겨울 한라산의 설경은 더욱더 장관을 이루어 한라산을 찾는 수많은 탐방객들이 겨울 산행의 낭만을 만끽하고 있다. 그런데 한라산에 이러한 장관과 낭만만 있는 것이 아니라 장관 아닌 '가관'이, 낭만 아닌 '나만'이 곳곳에 나타나 성판악 코스를 이용하는 등산객들과 5·16도로 이용자들에게 불편을 주고 있다.

겨울 한라산에 한 번이라도 와봤던 사람이라면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이 두 광경을 누구나 목격했을 것이다. 하나는 성판악 코스 입구를 중심으로 제주시와 서귀포시 양방향의 도로 갓길에 주차된 차량과 5·16도로를 통과하는 차들까지 합쳐져 인근 도로 전체가 주차장처럼 꽉 막히는 '가관'이다.

다른 하나는, 도로 곳곳의 커브 구간에 원활한 차량 소통을 위해 차를 세우지 못하도록 설치해 둔 라바콘을 치우고 억지로 차를 세우는 사람, 도로 가장자리 실선 안쪽에 주차하기가 어렵다고 대충 선에 걸쳐 차를 세우고 등산을 가버리는 등 이기적인 사람들로 인해 다른 사람들의 불편을 초래하는 '나만' 이다.

이곳 성판악에는 코스 입구 바로 앞까지 오는 버스가 있다. 대중교통을 이용하면 오가며 편하게 쉴 수 있을 뿐 아니라, 주차할 곳을 찾아 헤매다 결국 입구에서 가장 먼 곳에 주차해 입구까지 다시 돌아가 시간을 허비하고 체력을 낭비하지 않아도 된다.

며칠 앞으로 다가온 설 명절에도 이곳 성판악 코스를 이용하여 한라산의 설경을 탐방하러 오는 도민과 관광객이 상당히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만큼은 '가관' 과 '나만'이 아닌 진정한 겨울 한라산의 '장관'과 겨울 산행의 '낭만'을 오롯이 즐길 수 있도록 대중교통을 적극 이용하여 낭만이 있는 한라산의 장관을 함께 만끽해 보는 것은 어떨까. <오누리 자치경찰단 서귀포지역경찰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컴백 선미, 신곡 '주인공' 첫 이미지 …
  • 황보, 패션 화보... 물 오른 미모
  • 임미향, 아련한 겨울 여인으로 변신
  • 모모랜드 낸시‧데이지 “잠 잘 시간 …
  • 소희, 두번째 티저 이미지
  • 솔로 데뷔 김소희, 순백의 미소녀로 …
  • 선미, 겨울 패션화보 공개
  • 혜이니 “초6 이후 몸무게 30kg 대 벗어…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