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치매에 대한 선입견 노망과 로망
2019-03-30 18:40
문원영 (Homepage : http://)
치매에 대한 선입견 노망과 로망.hwp ( size : 37.50 KB / download : 6 )
치매에 대한 선입견 “노망과 로망 사이”

노인장수복지과 문원영

지난해 노인인구중 치매환자는 70만5천여명, 치매유병율이 10%로 집계되었다{‘18. 대한민국 치매현황보고서’. 노인 10명중 1명이 치매를 앓고 있는 셈이다. 그런데 ‘치매’하면 “죽음보다 더한 고통, 환자・가족・사회를 병들게 하는 질병” 등 암울하고 두렵기만 한 병이란 인식이 팽배해있어, 조기검사를 꺼리는 경우가 만다. 노인일자리 사업운영기관에서 “일자리 참여어르신이 어느날부터 조금 이상하다”란 느낌이 있어 치매검사를 받아보시라 권유하면 “그런말 함부로 하지 말라”고 과잉 반응을 보이고, 검사를 두려워하는 경우가 있어 안타깝다고 한다.

2011년 드라마 <천일의 약속>에서는 자수성가하던 젊은여성(수애)이 치매에 걸려 파괴되는 과정에서 주변 가족들이 고통스러워하던 장면이 생각난다. 그간 영화나 드라마에서 치매라는 질병이 아주 끔찍하고, 가족의 파괴, 고통과 공포로 많이 표현되었다.
최근 치매 대해 긍정적으로 풀이한 문화컨텐츠가 늘어나고 있다. 강풀만화 <그대를 사랑합니다(2007년작)>를 읽었다 주차관리원 장군봉의 치매 걸린 아내에 대한 극진한 보살핌에 가슴이심쿵하다가, 자식들에게 짐이 되지 않으려고 “마지막 동행(죽음)”을 택하는 장면에서 눈물을 흘렸다. 드라마 <눈이 부시게>는 치매노인(김혜자)이 치매로 최근 기억은 지워지고 25살의 인생의 가장 눈부셨던 시절로 돌아가는 이야기는 많은 사람들이 함께 행복해했다. 최절정은“하나뿐인 내편”에서 머리채를 잡거나 독설을 쏟아내는 치매할머니는 늘 손자며느리의 수호천사로 귀엽고 유쾌한 캐릭터로 존재감이 가득했었다. “치매”를 주재로 한 다양한 문화공연들이 사회적 책임과 역활을 해주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대통령공약인 '치매 국가 책임제' 정책으로, 치매환자 돌보는 요양보호사를 2022년까지 10만 8천명 양성, 독거노인 전수 치매검진실시, 치매안심센터 ‘19년 말까지 전국 256개소 설치 등
'치매국가책임제 계획(안)'을 지난 3월 26일 보도자료를 발표했다. 치매에 대한 관리와 치료시스템이 점점 확대되고 있어 반가운 현상이다
덧붙여 치매를 치료적 대상에서 “치매 당사자의 ‘결코 불행하기만 한 시간은 아니라는’ 시각, 고령화 시대 누구나에게 있을 수 있는 노화의 한 과정”으로 인식의 전환이 확산되길 기대한다. 부부동반 치매 걸린 노부부, 매일 기억이 흐려가지만 잊혀 졌던 시간에 대한 로망을 기억하게된다는 로맨스 영화 “로망”이 개봉되면 보러 가야겠다.

No 제목 이름 날짜
2553 누구에게나 떳떳한 ‘깨끗한 손’  ×1 현다솔 12-11
2552 우리사회의 청렴과 공정에 대한 열망  ×1 고준영 12-10
2551 제주지역, 방과 후 학교 두뇌계발 한자속독 길 열려..  ×1 오창수 12-10
2550 사회적기업활성화 제주네트워크 ‘사회적경제 인식개선 교육’ 진행  ×1 서귀포ywca 12-09
2549 페트병 재활용 분리수거 대비해야  ×1 최유진 12-09
2548 노인일자리(치매예방홍보사업) 를 참여하면서..  ×1 김 원 12-09
2547 기고  ×1 고기봉 12-08
2546 서귀포시진로교육지원센터 진로체험 프로그램 운영   ×1 서귀포YWCA 12-07
2545 수소사회로 나아가는 길  ×1 김민기 12-06
2544 「서귀포시진로교육지원센터 "꿈what"」 학부모진로교육 개최  ×1 서귀포시진로교육지원센터 12-03
2543 악성댓글, 뚜렷한 해결책 나련 시급  ×1 신수미 11-30
2542 서귀포시진로교육지원센터 진로체험 프로그램 운영   ×1 서귀포YWCA 11-30
2541 기고  ×1 오병철 11-29
2540 청정 제주, 건전한 광고물부터  ×1 김승민 11-29
2539 손 효만씨 한시집 두 권 『설성절마집』 『설성구고집』 발간  ×1 비밀글 양은숙 11-29
2538 다함께 공유 할 수 있는 도심 미니 공원 조성 사업을 기대하며  ×1 김덕현 11-29
2537 제2공항을 둘러싼 오해와 갈등 '제주도가 시끄럽다'  ×1 김민성 11-27
2536 재활용도움센터는 우리 모두에게 이로운 정책 비밀글 이은진 11-25
2535 불법 광고물은 이제 그만  ×1 한림읍 11-25
2534 지구온난화에 대응하여 지속적인 노력이 필요하다.  ×1 배창인 11-23
2533 일회용품 줄이기 이제 선택이 아니라 필수입니다.  ×1 비밀글 현원준 11-22
2532 보행자는 움직이는 '붉은 신호등'  ×1 비밀글 고기봉 11-22
2531 (기고)올바른 주•정차문화, 동홍동 주차문화개선위원회가 앞장섭니다!  ×1 동홍동 11-22
2530 [기고]우리 모두를 위한 작은 실천, 기초질서지키기  ×1 오라동 강선하 11-22
2529 (기고)   ×1 도시계획과 이효진 11-21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