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지의 신종 감염병 대응 체계 마련해야"

"미지의 신종 감염병 대응 체계 마련해야"
道, 8일 제5차 감영병 위기대응 협의체 회의 개최
의료인력 등 자원관리 강화, 대응인력 양성 등 의견
  • 입력 : 2023. 12.08(금) 18:03
  • 이태윤기자 lty9456@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한라일보]코로나19 이후 미지의 신종 감염병(Disease-X) 발생에 대비해 대응 체계 구축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제5차 감염병 위기대응 협의체 회의를 8일 개최했다고 이날 밝혔다.

감염병 위기대응 협의체 위원 19명이 참석한 이날 회의에서는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나타난 문제점과 개선방안, 미래의 신종 감염병 대비를 위해 필요한 사항 등을 중점 논의했다.

이날 제주도에 따르면 코로나19 대유행은 사회적·경제적으로 막대한 피해를 일으켰으며, 이와 같은 신종 감염병 대유행 발생주기는 계속 짧아지고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그동안 우리나라에서는 2002년 사스, 2009년 신종플루, 2015년 메르스, 2020년 코로나19 감염병이 발생한 바 있다.

특히 이날 협의체 회의에서는 감염병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평소에 의료인력·병상 등 자원관리를 강화하고, 교육 등을 통한 대응인력 양성, 격리치료병상 확충 등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권역 감염병전문병원의 설치 필요성과 역할의 중요성에 대한 의견도 나눴다.

제주지역은 다른 지역과 지리적으로 단절된 섬 지역이라는 점을 감안해 감염병 전문병원의 조속한 설치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감염병전문병원은 감염병 위기 발생 시 지역 내 컨트롤타워가 되며, 평시에는 교육·연구기관으로서 대응인력 양성 등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고 제언했다.

또한 회의에서는 2024년 제주 집중관리 감염병 선정 및 관리계획을 논의했고 2023~2024절기 65세 이상 어르신 코로나19 예방접종률 제고 협조를 요청하는 한편, 일선 현장에서의 감염병 대응 애로사항 등을 청취했다.

한편, 감염병 위기대응 협의체는 코로나19 위기상황 발생에 따른 선제적 대응 및 도내 한정된 의료자원의 한계 극복을 위한 유관기관 간 협력 체계 강화를 위해 올해 9월 구성됐다.

그동안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네 차례의 회의를 통해 격리병상 등 의료자원 확보, 유행상황 및 확진자 발생 추이에 따른 대응체계 마련, 응급 이송환자 발생 시 신속한 환자 이송·전원 협력체계 구축, 방역정책 자문 등의 역할을 수행해 왔다.

강동원 제주도 도민안전건강실장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감염병 위기대응 협의체의 적극적인 협조와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감염병 대응 협의체와의 지속적인 소통과 협력을 통해 감염병 대응 정책을 수립해 나갈 방침으로,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5417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