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3골 몰아치기' 잉글랜드 앙숙 프랑스와 8강 격돌

[월드컵] '3골 몰아치기' 잉글랜드 앙숙 프랑스와 8강 격돌
케인 대회 마수걸이 골 폭발.. 세네갈 3-0 제압
  • 입력 : 2022. 12.05(월) 08:21
  •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세네갈전 승리 뒤 관중 향해 박수 치는 케인. 연합뉴스

해리 케인(토트넘)이 마수걸이 득점을 올린 잉글랜드가 세네갈을 제압하고 2022 카타르 월드컵 8강에 진출했다.

잉글랜드는 5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코르의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16강전에서 조던 헨더슨(리버풀), 케인, 부카요 사카(아스널)의 연속골로 세네갈에 3-0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잉글랜드는 4위를 한 2018년 러시아 대회에 이어 2개 대회 연속으로 월드컵 8강에 진출했다.

잉글랜드의 다음 상대는 이날 폴란드를 3-1로 격파하고 올라온 프랑스다.

잉글랜드와 프랑스는 11일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격돌한다.

이날 승리로 잉글랜드는 아프리카 팀 상대 월드컵 무패(5승 3무) 행진을 이어갔다.

잉글랜드는 자국에서 열린 1966년 대회 이후 56년 만이자 통산 2번째 월드컵 우승에 도전하고 있다.

8강에 오른 2002년 한일 대회 이후 처음으로 16강에 진출한 세네갈은 20년 전의영광을 재현해내지는 못했다.

잉글랜드가 점유율을 끌어올리며 세네갈 진영에서 차분하게 득점 기회를 모색했다.

하지만 세네갈이 장기인 빠른 측면 공격을 앞세워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먼저 만들었다.

전반 23분 오른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불라예 디아(살레르니타나)가 오른발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한 것이 수비를 맞고 흐르자 이스마일라 사르(왓퍼드)가 재차 슈팅했는데 이게 골대 위로 높이 솟구쳤다.

전반 32분에는 디아가 사르의 절묘한 침투 패스를 골지역 왼쪽에서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한 것이 잉글랜드 골키퍼 조던 픽퍼드(에버턴)의 선방에 막혔다.

실점 위기를 잘 넘긴 잉글랜드는 전반 38분 베테랑 미드필더 헨더슨의 선제골로 달아났다.

왼쪽을 돌파해 들어간 주드 벨링엄(도르트문트)이 컷백을 넘기자 헨더슨이 왼발논스톱 땅볼 슈팅으로 세네갈 골대를 갈랐다.

주도권을 되찾은 잉글랜드는 쉴 새 없이 세네갈 골문을 두드렸고 결국 '캡틴' 케인이 추가골을 책임졌다.

전반 48분 역습 상황에서 벨링엄이 압박을 이겨내고 시도한 전진 패스가 필 포든(맨체스터 시티)을 거쳐 케인에게 배달됐다. 케인은 정확한 오른발 슈팅으로 2-0을 만들었다.

잉글랜드의 '에이스'로 이번 대회에서 도움만 3개를 올려 이 부문 1위를 달리는케인의 대회 첫 득점이었다.

잉글랜드 A매치 통산 득점 2위에 올라있는 케인은 이 골로 통산 52골을 기록, 이 부문 1위인 웨인 루니(53골·현 DC 유나이티드 감독)와 격차를 1골로 좁혔다. 후반 12분 사카가 포든이 왼쪽에서 넘겨준 땅볼 크로스를 논스톱 슈팅으로 마무리해 잉글랜드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1674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