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길 일곱번째 소길마을길 열린다

제주4·3길 일곱번째 소길마을길 열린다
23일 개통식..2015년 동광마을 시작 6개 길 운영중
  • 입력 : 2022. 11.21(월) 16:29
  • 위영석 기자 yswi@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제주4·3길 일곱번째 소길마을길.

[한라일보] 제주4·3의 역사를 알리기 위한 일곱번째 4·3길이 제주시 애월읍 소길리에서 개통된다.

제주자치도는 공모를 통해 4·3길로 선정된 애월읍 소길리 8km 코스에 대해 오는 23일 개통식과 함께 걷기 행사가 진행된다고 21일 밝혔다.

소길리 4·3길은 센터인 소길리사무소를 시작으로 '할망당 4·3성', 꽃동산으로도 불리는 '멍덕동산 4·3성' 잃어버린 마을 '윤남비'와 '원동' 등 4·3유적과 마을명소 총 11여 곳을 탐방하는 코스다.

제주 4·3길은 지난 2015년 동광마을을 시작으로 2016년 의귀·북촌마을, 2017년 금악·가시마을, 2018년 오라마을 등 6개소가 조성돼 평화·인권의 교육현장으로 활용되고 있다.

각각의 4·3길에는 표지·안내판과 상징리본 등이 부착돼 있고 각 길마다 4·3과 마을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문화해설사도 배치돼 있다.

제주4·3길 상징과 띠.

동광마을길은 4·3참극을 알린 영화 '지슬'에 등장하는 유적지 큰넓궤와 '잃어버린 마을' 무등이왓이 자리한 곳이며 의귀마을길은 '신산모루 가는 길'과 '민오름 주둔소 가는 길' 2개 코스다.

북촌마을길은 현기영의 소설 '순이삼촌'의 배경이 됐던 곳이며 너븐숭이기념관이 위치해 있다. 금악마을길은 '웃동네 가는 길'과 '동가름 가는 길'로 구성돼 있고 가시마을길은 초토화됐다가 재건된 가시마을을 둘러보는 코스다.

오라동길은 제주시 한복판에 위치한 곳으로 '오라리 마을 방화사건'일어난 곳이기도 하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262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