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회 재정난·주차난에도 청사 증축 '논란'

제주도의회 재정난·주차난에도 청사 증축 '논란'
업무공간 부족 등 이유 내년 60억 들여 지상4층규모 별관 신축
지방채·읍면청사 증축은 비판.. 불 보듯 뻔한 주차대책도 없어
  • 입력 : 2022. 11.04(금) 10:33
  • 위영석 기자 yswi@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제주자치도의회 전경.

[한라일보] 빠듯한 재정에도 청사 확충에 나서고 있는 집행부를 비판했던 제주자치도의회가 회의실과 업무공간 부족을 이유로 청사 증축에 나서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제주자치도는 최근 제주자치도의회 청사 증축계획을 담은 2023년도 공유재산관리계획안을 도의회에 제출했다.

제주자치도의회는 2008년 의원회관을 증축한 이후 의원정수가 2010년 41명에서 45명으로 증가했고 의회사무처 직원도 137명에서 179명으로 42명이나 늘어나 사무공간과 회의실, 직원 복지공간이 부족해 청사 증축이 필요하다고 봤다.

증축 건물은 지상 4층, 총연면적 1500㎡ 규모로 60억원 가량을 들여 현재 의회 부지내에서 내년부터 공사를 시작해 2024년 5월 준공하게 된다.

제주자치도의회는 사무실과 회의실 뿐만 아니라 지상1·2층에 도민공감홀과 의정체험공간, 개방형 도서관 등을 갖추는 등 도민과 소통공간도 확충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하지만 이같은 계획에 대해 재정난 속에서 집행부의 청사 확충계획을 비판했던 제주자치도의회가 자신들에게는 너그러운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될 것으로 보인다.

제주자치도의회가 지난해 12월 제주자치도교육청이 사무실 공간 부족으로 청사를 증축하겠다며 반영한 예산 14억여원을 전액 삭감해 청사 재배치를 종합적으로 검토하라고 주문했기 때문이다.

게다가 지난달에는 애월읍 청사 증축계획에 대해 "읍·면 청사에 대한 체계적 관리가 부실하다"며 질타하기도 했다.

더욱이 제주자치도가 재정난으로 내년에도 200억원 가량의 지방채를 발행하는 상황에서 재정을 효율적으로 운영하도록 감독해야 할 제주자치도의회가 60억원이 넘는 예산을 청사 확충에 투입하는게 적절한지도 의문이다.

이와함께 심각한 주차난도 문제다. 현재 도의회 주차가능대수는 162대로 관용차량 주차공간을 제외하면 회기때는 의원들 차량으로 민원인들이 주차할 공간은 거의 없다시피한 상황에서 증축까지 이뤄지면 주차난은 더욱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제주자치도의회 관계자는 "사무처 직원들의 근무공간 부족으로 기존 회의실까지 사무실로 대체하는 상황"이라며 "주차문제에 대해서는 추가 확보방안을 고민중"이라고 말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4987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