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남 이어 성시경도 층간소음 논란 사과

김경남 이어 성시경도 층간소음 논란 사과
성시경 "이웃 배려하고 조심할 것".. 김경남도 "주의"
  • 입력 : 2021. 12.20(월) 10:25
  •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가수 겸 방송인 성시경.

유명 연예인들이 층간소음으로 이웃들에게 피해를 줘 논란이 되자 사과하는 일이 잇따랐다.

 가수 성시경은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불거진 층간 소음 논란과 관련해 19일 직접 사과했다.

 성시경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피해) 이웃분께 직접 가서 죄송하다고 사과드렸다. 다행히도 잘 들어주셔서 더욱더 주의를 기울이기로 약속드렸다"고 밝혔다.

 그는 층간 소음과 관련해 "고생해주는 밴드 멤버들(과) 식당에 가려다 코로나도있고 집에서 저녁을 만들어 대접했는데 다들 음악 듣자고 늦은 시간 1층 TV로 유튜브 음악을 들은 게 실수였다"고 해명했다.

 성시경은 "앞으로 더욱더 조심할 것"이라며 "의자 끄는 소리 안 나게 소음 방지패드도 달고, 평생 처음 슬리퍼도 신고, 거의 앞꿈치로만 걷고, 생활도 거의 2층에서만 하려 하고 노력한다"고 말했다.

 그는 "함께 쓰는 공동 주택이니 이웃을 생각하며 서로 배려하고 당연히 더욱 조심해야 된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진짜 더 신경 쓰고 조심하겠다. 이웃분께 제일 죄송하고 팬분들께도 미안하다"고 강조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가수 S씨'가 층간 소음 피해를 주고 있다는 글이 올라왔다.

 글에는 "'잘 자'라더니 잠을 못 자겠다"는 내용이 담겨 과거 라디오 멘트에서 '잘 자요'라고 말했던 성시경이 아니냐는 의견이 나왔다.

 전날에는 배우 김경남 측도 층간소음 논란에 사과했다.

 김경남 소속사 제이알이엔티는 "앞으로 이런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더 주의하겠다. 피해를 보신 분께도, 놀라셨을 분들께도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난해 이사 온 유명 연예인이 매일 늦게까지 친구를 불러와 층간소음을 유발한다는 글이 올라왔다. 이 연예인이 지난해 오피스텔로 이사했고 MBC TV 예능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한 점 등으로 미뤄 층간소음 가해자가 김경남이라는 추정이 나왔다.[연합뉴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5499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