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가 불러온 새 음주 트렌드 '홈술+혼술'

코로나19가 불러온 새 음주 트렌드 '홈술+혼술'
"집에서 마신다" 92.9%, "혼자서 마신다" 81.9%
  • 입력 : 2020. 12.24(목) 14:27
  •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집콕생활'이 늘다 보니 '홈술'(집에서 마시는 술)·'혼술'(혼자 마시는 술)을 하는 사람들이 많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24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11월 4∼11일 전국 만 15세 이상 국민 중 최근6개월 이내 음주 경험이 있는 2천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35.7%가코로나19 이후 음주 횟수가 감소했다고 답했다.

 이 중 매일 마시는 경우는 2.0%→1.2%, 주 5∼6회는 3.8%→2.7%, 주 3∼4회는 12.9%→6.4%, 주 2회는 19.7%→15.5%로 각각 줄었다.

 응답자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36.2%는 코로나19로 술 마시는 장소에 변화가 있었다고 답했다.

 이 중에는 음주 장소를 자신의 집으로 바꾼 사람들이 92.9%(중복 응답)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어 지인의 집(62.9%), 식당·카페(35.8%) 순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이전에는 주점·호프집(82.4%), 식당·카페(78.9%) 등 외부 영업 시설이 대부분이었다.

 응답자의 20.3%는 코로나19 이전과 비교할 때 같이 술을 마시는 상대에도 변화가 있었다고 했다.

 바뀐 음주 상대는 '혼자'(81.9%)가 가장 많았고, 가족·배우자(76.7%)가 그다음이었다.

 코로나19 이전에는 술자리 상대로 친구·선후배(90.0%)가 가장 인기가 많았고, 이어 직장 동료(72.8%), 가족·배우자(54.3%) 순이었다.

 코로나19로 음주 횟수는 줄고, 음주 장소가 집으로, 음주 상대는 혼자 또는 가족으로 바뀌는 등 음주 트렌드가 확 달라진 셈이다.

 술을 마시는 상황에도 많은 변화가 있었다.

 코로나19 이전에는 '친목'(74.9%) 자리에서 술을 마시는 경우가 가장 흔했지만,코로나19 이후에는 '혼자'(70.0%) 또는 'TV 시청을 할 때'(43.0%) 술을 마신다는 사람이 부쩍 늘었다.

 과음·만취·폭음과 같이 건강에 해로운 수준의 고위험 음주 경험 비율은 63.5%로, 2017년(57.3%) 조사 때와 비교해 상승했다.

 특히 10대의 경우 2017년 39.8%에서 올해에는 66.5%로 대폭 상승해 관리와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식약처는 "집에서 혼자 술을 마시는 경우 고위험 음주로 이어지지 않도록 주의하고, 음주 빈도와 음주량을 고려해 건전한 음주 습관을 갖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당부했다.[연합뉴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710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