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영화세상]가족이 함께 볼만한 영화잔치

[주말영화세상]가족이 함께 볼만한 영화잔치
  • 입력 : 2015. 07.17(금) 00:00
  • 이현숙 기자 hslee@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클래식 게임캐릭터 내세운 '픽셀'.

본격적인 여름극장가에는 기대작들이 속속 개봉하고 있다. 현재 '연평해전'과 '인사이드 아웃'이 흥행몰이중인 가운데 이번주에는 가족들이 함께 볼만한 영화 '픽셀'과 '폴라로이드'가 눈길을 끈다.

▶'픽셀'=30년전 전송한 지구의 평화 메시지를 선전포고로 오해한 외계인들이 클래식 아케이드 게임 캐릭터의 모습으로 지구를 침공한다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 유일하게 게임의 룰을 꿰뚫고 있는 고전게임 챔피언 3인방이 이들에 맞서 전투를 벌이는 액션 코미디 블록버스터 영화다.

특히 '픽셀'은 전세계 흥행수익 38억 달러를 창출한 '해리포터' 시리즈의 크리스 콜럼버스 감독의 신작으로 개봉 전부터 화제가 됐다.

1982년 나사(NASA)는 외계와의 접촉을 희망하며 지구의 문화를 담은 타임 캡슐을 우주로 쏘아올렸다. '픽셀' 속 지구를 위협하는 외계인들은 놀랍게도 1980년대 인기 아케이드 게임 캐릭터들의 모습이다. 도시의 모든 것을 먹어치우고, 도심에서 통을 굴리는 악당들이지만, 이들과 대결하는 과정조차 귀엽다.

사실상 올해 할리우드는 클래식 콘텐츠의 부활이다. '픽셀'은 한 시대를 풍미했던 아케이드 게임을 소재로 삼았다. 클래식 아케이드 게임에 친숙한 20대 중반부터 30대들은 어린 시절에 즐겼던 게임을 영화로 본다는 것 자체로 즐거운 경험이 될 예정이다. 12세이상 관람가.

따뜻한 가족애 그린 '폴라로이드'.

▶'폴라로이드'=자극적인 소재와 폭력적인 장면들로 넘쳐나는 극장가에 모처럼 가슴 따뜻한 가족영화가 관객들을 만난다. 폴라로이드 카메라로 지금 행복한 이 순간을 기억하고 싶다는 의미를 담은 작품이다.

영화는 일찍 철이 들어버린 아이 수호(정태용)와 영원히 철이 들 것 같지 않을 엄마 은주(정재연), 그리고 모자 앞에 나타난 중국인 남자 양밍(양범)까지 세 사람의 기막힌 인연을 통해 희망을 잃지 않는 가족의 사랑과 감동을 그린 영화다.

8년 전 예기치 않은 사고를 겪은 이후 아이스하키 선수 생활을 그만둔 중국인 양밍은 우연히 길에서 갑자기 혼절한 수호를 만나게 된다. 조금 허술하고 철없는 싱글맘 은주와 단 둘이 살던 수호는 보모를 구하던 참에 이날 처음 본 양밍에게 보모직을 제안한다.

'시한부 인생을 사는 아이'라는 설정이 조금은 뻔한 설정일 수도 있지만 어찌됐건 영화는 시종일관 따뜻한 시선으로 이들을 바라본다. 주호성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전체관람가.

이밖에도 25년전과 현재를 오가는 스릴러 '다크 플레이스', 김상진 감독의 신작 '쓰리썸머나잇'도 개봉돼 관객을 만나고 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6751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