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사설
[사설] 18년 결실 문학관··· 문학융성 새 전기되길
입력 : 2021. 10.22.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도내 문학인들의 오랜 숙원인 제주문학관이 마침내 문을 연다. 최초 문학전문 공간인 제주문학관 개관은 2003년 문학인들의 필요성 제기 이래 18년만에 결실을 이룬 값진 성과다. 문학관이 처음 선봬는만큼 지역 문학인과 도민들에게 얼마큼의 질 높은 문학의 '향기'를 보여줄 지 벌써 관심을 모은다.

제주문학관은 제주시 도남동 아트센터 남측에 총 사업비 97억원에 지상 4층 규모로 지어졌다. 전시실 수장고 대강당 북카페 등을 갖췄다. 문학관은 근대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 제주문학의 시대흐름을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짜여졌다. 지역문학의 특징인 제주어문학, 4·3문학 바당문학 등 분야별 대표작도 만날 수 있다. 이미 충암 김정의 '제주풍토록'과 장한철의 '표해록', 김수증의 '와유록', 1945년 제주문인들의 잡지 '신생' 창간호 등 제주문학관 확보 자료 수가 1173점에 이를만큼 '성과'를 내는 중이다. 개관을 기념해 제주 현대문학 시대를 연 김광협, 양중해, 최현식 등 돌아가신 3인 문인의 유품과 작품을 전시한 기획전도 마련, 눈길을 끈다.

제주문학관 개관은 '끝'이 아닌 '시작'이어야 한다. 무엇보다 지역문학의 산실이자 지역문학의 융성을 이룰 역할을 다해야 한다. 이는 지역문학인에 의한, 지역문학인들을 위한 문학관이 되도록 운영·지원·역할 등에 집중할 때 가능하다. 도민과 관광객 모두 찾도록 제주문학관의 접근성도 높여 문화도시 제주의 위상을 높이도록 해야 한다. 기존 인근에 위치한 한라도서관, 제주아트센터와 연계한 문화벨트 형성 이점을 최대한 살리고, 운영의 내실화에 역점을 둘 때 문학관 발길도 이어질 수 있다.

제주문학관이 머지않은 장래에 제주만의 문학 역사 인문을 통섭할 수 있는 '융합의 공간'으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

사설 주요기사
[사설] 생활물가 너무 올라 서민가계 부담된다 [사설] 급성 심정지 환자 전국 최고, 대책 절실…
[사설] 엄중한 시기 공무원들이 음주 범죄라니 [사설] 지방세 체납 강경대응, 조세정의 부합한…
[사설] 농업 하대하는 제주도정 실망스럽다 [사설] 폐배터리 재활용, 도정 더 적극 나서라
[사설] 축산악취 인식, 이 정도였다니… 충격 … [사설] 아동학대 여전, '정인이 사건' 잊혀지나
[사설] 감염 속출에 전파력 센 새로운 변이까지 [사설] 지하수오염에 정수장도 못 믿을 현실,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지역가치창업가 (주)한라산 방문한 권…
  • 눈 쌓인 한라산 용진각 계곡
  • 제주-인천 항로 취항하는 비욘드 트러…
  • 베를린광장에 이주민 수용 촉구 초록…
  • 동백꽃 만발한 제주
  • 2022대학수학능력시험 일제히 시작
  • "제주농민수당 40만원 약속 지켜라"
  • 눈 쌓인 백색의 한라산 백록담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