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사설
[사설] 인재 양성에 한계 드러낸 더큰내일센터
입력 : 2021. 10.20.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의 미래산업을 이끌어 갈 인재 배출을 목표로 내건 제주더큰내일센터가 출범한지 막 3년째로 접어들었다. 더큰내일센터는 2018년 6월 지방선거 당시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내놓은 2호 공약이다.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최초로 시도되는 모델로 큰 관심을 끌었다. 더큰내일센터가 운영하는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청년들은 2년간 취·창업에 이르는 과정을 이수하게 된다. 이처럼 야심차게 출발한 더큰내일센터가 인재 양성에 한계를 보이고 있다.

제주시 오라동 연북로변에 위치한 더큰내일센터는 2019년 9월 24일 출범했다. 현재 센터장을 포함해 16명이 근무하고 있으며, 연간 운영비는 50여억원이다. 이달 현재까지 교육생 선발 및 교육훈련에는 97억원이 들어갔다. 더큰내일센터는 취·창업을 원하는 도내외 청년(만 15~34세 이하)을 선발해 6개월간 기본공통교육과 취업·창업·창작 등 유형별 심화교육이 이뤄진다. 이어 1년 6개월간 프로젝트 수행형 인턴십, 실제 창업 준비 등 3·4단계의 교육훈련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교육생들은 교육훈련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2년동안 월 150만원의 훈련 및 프로젝트 수당까지 지급하면서 주목을 받았다.

그런데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는 더큰내일센터가 제구실을 하고 있는지 의구심이 든다. 특히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한 청년들이 중도 포기하는 사례가 많아서다. 그만큼 교육 프로그램에 대한 만족도가 낮다는 것을 방증한다. 실제로 1·2기의 경우 선발 인원 170명 가운데 중도 퇴소 인원이 무려 83명에 달했다. 교육생 절반 정도가 중간에 그만둔 셈이다. 이 때문에 최근 제주도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도 이같이 운영되는 더큰내일센터가 도마에 오른 바 있다. 따라서 더큰내일센터가 교육과정을 보다 내실있는 프로그램으로 개선하지 않으면 안된다.

사설 주요기사
[사설] 축산악취 인식, 이 정도였다니… 충격 … [사설] 아동학대 여전, '정인이 사건' 잊혀지나
[사설] 감염 속출에 전파력 센 새로운 변이까지 [사설] 지하수오염에 정수장도 못 믿을 현실, …
[사설] ‘재정 위기’라면서 공무원 수 쉽게 늘… [사설] 방만경영에 재정자립 심각… ‘퇴출’…
[사설] 4·3 수형인 직권재심 신속히 진행해야 [사설] 사상 첫 인구 자연감소… 정책전환 검토…
[사설] 도 물가대책, 민생안정위해 제대로 해라 [사설] 연말연시 '따뜻한 마음' 함께 나누세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베를린광장에 이주민 수용 촉구 초록…
  • 동백꽃 만발한 제주
  • 2022대학수학능력시험 일제히 시작
  • "제주농민수당 40만원 약속 지켜라"
  • 눈 쌓인 백색의 한라산 백록담 [포토]
  • "추워진 날씨 방어회 제철입니다"
  • 눈 쌓인 한라산 1100고지 [포토]
  • 한폭 수채화 같은 무지개 속 항공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