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사설
[사설] ‘물’공론화 특별기획… 정책 대전환 계기로
입력 : 2021. 10.14.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청정 제주와 삼다수라는 최고의 브랜드가치는 당연 화산 암반수라는 맑고 깨끗한 물에서 비롯된다. 그만큼 제주의 물이 환경의 보고(寶庫) 상징이자, 미래 제주의 최고자원이라는 얘기다. 최근 제주의 생명수가 각종 난개발과 지나친 사용, 기후변화 등 요인으로 큰 위기에 처해 있다. 지역사회가 당면한 물 문제해결로 생명수 보존에 힘을 모을 때 제주의 미래 역시 보장될 수 있다.

한라일보를 비롯한 KCTV, 제주교통방송, 제주와미래연구원이 12일 물을 주제로 한 정책토론회 업무협약 체결도 제주 지하수 문제의 심각성을 반영한 결과다. 3개 언론·연구기관 공동 특별기획으로 진행될 제주 대전환 프로젝트Ⅰ- ‘물은 제주의 미래다’ 정책토론회'는 이달부터 내년 5월까지 격주 1회씩 심도있는 물 정책토론회를 갖는다. 물 부족, 지하수 오염, 수돗물 유충 잇따른 발견과 요금 인상에 지탄받는 상하수도 행정에서부터 물의 가치와 소중함, 물 문화 등에 이르기까지 여러 주제에 대한 토론으로 정책 대안을 찾는다. 지하수 위기에 대한 도민의식조사도 벌인다. 제주가 현재 겪고 있는 물 문제의 심각성, 해법의 복잡성에도 미래 제주의 최고 가치는 바로 물이라는 인식을 감안할 때 시의적절한 기획이면서 물 해법의 공론화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도정은 물정책을 혁신적으로 바꿀 계기로 삼아야 한다. 제주 물이 심각한 오염 사례와 여전한 물 남용·부족사태에도 물 행정의 변화·혁신을 보여주지 못한 현실에서 더욱 그렇다. 삼다수의 고장 제주서 지하수로 공급하는 수돗물을 먹는 가정이 10가구중 4가구에 불과한 현실도 물정책의 혁신 필요성을 단적으로 시사한다. 제주의 물이 도민과 후손 모두에게 계속 사랑받는 생명수로 남도록 정책 대전환을 서두를 때다.

사설 주요기사
[사설] 제주도·서귀포시는 도대체 뭘 검토했나 [사설] 18년 결실 문학관··· 문학융성 새 전기…
[사설] 제주 환경보전기여금, 선택 아닌 필수다 [사설] 지역상권 피해 호소에도 뒷짐진 제주시
[사설] 인재 양성에 한계 드러낸 더큰내일센터 [사설] 쓰레기 걱정없는 섬, ‘먼 얘기’ 아닌…
[사설] 잘못 허가해 놓고 궁색한 변명만 할건가 [사설] 일상회복 전 ‘마지막 거리두기’ 방심 …
[사설] 탐나는전 ‘구설수’… 부실대응 언제… [사설] 지역과 상생 없이 탐욕만 취하면 안된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가을 나들이 나선 남방큰돌고래
  • 목성 주변 소행선 탐사선 '루시'
  • 한라산에 활짝 핀 상고대
  • '반짝 추위' 한라산 첫 상고대 활짝
  • '강풍주의보' 발효중인 제주
  •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 항공로 레이…
  • 오스트리아 소금광산서 채취된 2600년 …
  • 문 대통령 화이자로 부스터샷 접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