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 신창리 해역 3차 발굴조사 착수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국립제주박물관 공동
선박 잔해 등 조사해 과거 해상교류 무역상황 구명 계획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21. 04.07. 12:09:4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신창리 해역에서 발견된 유물.

신창리 해역에서 발견된 유물.

중국 남송(1127~1279)대 유물이 발견된 제주시 한경면 신창리 해역에 대한 3차 수중발굴조사가 시작된다.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와 국립제주박물관은 7일 개수제 행사와 함께 제3차년도 공동 수중발굴조사를 착수한다고 밝혔다. 개수제는 수중발굴조사 시작을 알리는 제사를 말한다.

 신창리 수중유적은 1983년 금제유물이 처음 발견·신고 되면서 그 존재가 알려졌으며, 1990년대에는 중국 남송 시대 도자기도 발견됐다.

 첫 발굴조사인 2019년에는 남송대 도자기와 함께 '삼가 봉한다'는 의미의 '謹封(근봉)' 글자를 새긴 인장 등 목제 인장 두 점이 확인됐다.

 이어 2020년 2차 조사에서는 중국 선박에서 사용한 길이 310cm, 무게 586kg의 대형 닻돌이 발견됐다. 이 유물들은 신창리 수중유적이 중세 중국 무역선이 난파되는 과정에서 형성됐음을 알려주는 중요한 자료다.

 이번 3차 발굴조사에서는 중국 닻돌이 발견된 지점을 중심으로 신창리 수중유적에 남아있을 선박의 잔해 등을 조사해 과거 해상교류와 무역상황을 구명할 수 있는 유물들을 확보할 계획이다. 발굴조사는 6월22일까지 진행된다.

 두 기관은 이번 조사 외에도 제주도에서 과거 해양교류 유물이 발견됐거나 역사적으로 중요한 해역에 대한 조사도 병행하는 등 제주도 수중문화유산을 체계적으로 연구, 함께 관리할 계획이다.

문화 주요기사
'코로나 일상'에 전하는 작은 선물 '봄 내음' 이시돌목장 테시폰식 주택 문화재 된다
제주도한라도서관 5월 '그림책 30년사' 전시 강문정 전 제주한라대 교수 수채화 개인전
제주아트센터에 현대무용의 몸짓과 추억의 명… 제주도민속자연사박물관 '전시 속 전시' 활발
서귀포예당 해녀춤·물허벅춤 아카데미 운영 제주세계유산 용암동굴 8000년 전 '불의 숨길' …
금빛 선율에 내려앉는 제주바다, 태양, 바람 제주 초등생 대상 '밤과 별 이야기' 토요문화학…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벵뒤굴 밧줄무늬 용암 자국
  • 한라산 깜짝 추위 때아닌 상고대 '꽁…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