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감귤 수확하며 늙은 나무 교체
감귤류 품종 갱신 대묘 육성 시범사업 실시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21. 03.05. 15:24:2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은 감귤류 품종 갱신 대묘 육성 시범사업'을 올해 14곳에서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이 사업은 농가들이 늙은 감귤 나무를 대신할 어린 나무(대묘)를 심어 키우는 기간엔 수익을 얻기 힘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추진되고 있다.

일반적으로 어린 나무로 교체한 뒤 첫 수확을 얻기 까지 5년의 시간이 걸린다. 늙은 감귤 나무를 어린나무로 교체한 농가들은 5년 간 수익을 얻지 못하는 셈이다.

도 농업기술원은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감귤 나무를 3~4년 키워 오래된 감귤 나무와 바꿔 심는 지원사업을 2018년부터 추진해왔다.

농가들은 감귤원에서 늙은 나무 일부만 우선 베어내 그 공간에 어린 나무를 심어 키우기 때문에 나무가 자라는 동안에도 수입을 얻을 수 있다.

지난 2018년 심은 어린나무들은 올해 열매를 맺어 첫 수확을 앞두고 있다.

양창희 도 농고이원 감귤기술팀장은 "나무 노령화로 품질이 떨어지나 미수익 기간 발생으로 나무 품종 갱신이 쉽지 않던 농가에게 이번 시범 사업이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묘육성 기술은 감귤기술팀(760-7531)으로 전화하면 안내 받을 수 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4·3특별법 반대표 던진 김태흠 국민의힘 원내… 민주당 당 대표 후보들 첫 합동연설회
[월드뉴스] 보이스피싱에 365억원 날린 홍콩 할… 중·고교생 59.9% “결혼 안 해도 된다”
장애인생산품 구매로 사회적가치 실천 임산부 지원서비스 한 번에 안내·신청
"국제자유도시 대신 국제도시로" 특별법 개정 … 올해 첫 도정질문 민간특례사업·제2공항 등 쟁…
종합 청사? 말 많던 119연동센터 현 부지 신축 … "국립묘지 안장자 묘지 면적 차별없애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
  • 국가경찰 '제주자치경찰 조례 비판' 1…
  • 제주4·3수형인 재심..흐느끼는 유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