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지역 일반사업체 부채비율 증가
2013년 60%서 2019년 79%..자기자본비율은 5% 이상↓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om
입력 : 2021. 02.19.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지역 일반사업체의 부채비율은 증가하고 있는 반면 자기자본 비율은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연구원이 18일 발표한 '제주지역 사업체 경영안정성 진단과 정책 방향' 연구 자료에 따르면 도내 일반사업체의 부채비율이 2013년 60.8%에서 2019년 79.4%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부동산업 전기·가스, 증기 및 공기조절 공급업, 숙박 및 음식점업, 농업·어업은 200% 이상의 부채비율을 보였다.

부채비율이 가장 낮은 업종은 건설업이 28.5%이며, 다음으로 전문·과학 기술서비스업 33.5%,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 및 임대 서비스업 51.1% 순으로 나타났다.

이에 반해 자기자본비율은 2013년 60.9%에서 2019년 55.5%로 약 5.4%감소했다. 자기자본비율이 50% 이상이면 자본이 부채보다 더 많은 상태를 의미한다.

또 제주지역 일반사업체 재고자산회전율이 더 감소했다. 이는 재고자산이 매출로 이어지기까지 시간이 오래 걸리며, 재고보관중 발생하는 누수·파손·분실 등 재고 손실의 발생 가능성이 높고 보관관리를 위한 부대비용이 많이 들어갈 수 있음을 의미한다.

특히 재고자산회전율은 2013년부터 2019년까지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이 가장 높은 감소폭(147.9%)을 보였다.

일반사업체의 영업이익 증가율은 2014년 -7.85%에서 2019년 -21.3%로 감소했다.

순이익 증가율은 2014년 -0.8%에서 2019년 -26.6%로 크게 줄었다.

자기자본 이익률 역시 2013년 12.0%에서 2019년 9.5% 수준으로 감소했다.

특히 제주지역 총자산순이익률은 2013년 5.0%에서 2017년 6.68%의 고점을 찍고 2019년 3.9% 수준으로 감소했다. 총자산순이익률은 기업에 투자된 자산(부채+자본)이 얼마나 운용되고 수익창출에 기여 정도를 나타내는 지표이다.

이와 관련 이중화 제주연구원 책임연구원은 향후 기업지원 정책 추진시 제주지역 내 사업체 경영현황을 파악하기 위한 모니터링체계 구축 필요 ▷관광빅데이터(신용카드 기준), 스몰데이터 등을 확대 및 연계해 활용 ▷중앙정부의 정책사업과 연계형 지원체계 구축 필요 ▷선진행정 실현을 목표로 빅데이터 및 자동화알고리즘을 적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논의와 협의, 이를 위한 전문인력 참여형 정책수립 및 정책추진 관련 실험 등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경제 주요기사
"제주드림타워 카지노 손익구조 주목해야" 기상악화로 제주공항 항공기 운항 차질
제주은행 '더 탐나는 적금3' 출시 "부동산서비스산업 창업경진대회 참가하세요"
제주항공 '제주 4·3' 할인 5500여명 혜택 '확진자 급증' 자영업자 "영업시간 제한만은…"…
제주경제단체장, 국토부 찾아 제2공항 정상 추… 제주항공, 제주~무안 노선 운항 재개
'제주올레' 세계 10대 해안 트레일 선정 [제주 헤리티지 라이브러리] 우리 섬의 가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
  • 국가경찰 '제주자치경찰 조례 비판' 1…
  • 제주4·3수형인 재심..흐느끼는 유가족
  • 제주 의료진 대상 화이자 백신 접종 …
  • 제주 제2공항 예정지 둘러보는 심상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