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중국 양쯔강 유출량 급증 '제주바다' 또 위기
고수온·저염분수 유입 가능성 커저
제주도 감시체계 강화해 대응 전략
이태윤 기자 lty9456@ihalla.com
입력 : 2020. 07.10. 12:12:0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중국 양쯔강 유출량이 평년보다 급증해 제주바다에 고수온·저염분수 유입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해양수산연구원은 중국 양쯔강 유출량이 평년보다 초당 6만7000t을 초과함에 따라 사전 유입 감시 체계를 강화한다고 10일 밝혔다.

 도 해양수산연구원은 중국 양쯔강 하구 대통(大通) 지역 유출량을 모니터링 한 결과 지난 8일 기준 평년 초당 4만4000t 대비 약 52% 증가한 초당 6만7000t이 유출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

 이는 고수온·저염분수가 유입됐던 2016년 6만5000t보다 2000t가량 많은 수준이다.

 도는 6월 중순부터 중국 남부지방의 장마전선이 장기간 위치하면서 집중호우가 발생해 양쯔강 유출량이 지속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특히 올해에는 여름철 평균기온이 1.6℃ 상승하고 평년대비 강한 대마난류의 영향으로 제주 연근해 표층수온이 1℃ 상승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양쯔강 저염분수는 고수온을 동반하면서 더욱 확장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이에 제주도 해양수산연구원은 고수온·저염분수 유입대비 비상상황반을 편성해 서남부 50마일 해역 광역 예찰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고수온·저염분수가 10마일 해역까지 유입될 경우 마을어장 해역을 중심으로 상시 모니터링 체제로 전환해 유입 상황을 더욱 체계적으로 분석하고 연구원 홈페이지와 SMS를 통해 관련 정보를 어업인들에게 신속히 전달할 예정이다.

 더불어 고수온·저염분수 이동경로 예측하기 위해 제주대학교와 공동으로 해양관측정보 모델링을 통한 이동경로 예측시스템을 운영해 고수온·저염분수 이동 예측 정보를 수시로 제공한다.

 한편, 해양수산연구원은 수시로 변동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올해부터 광역 무인 해양관측장비(Wave Glider)를 운영해 고수온·저염분수 유입 사전 감시 체계를 강화하고 있다.

제주에서는 1996년에 대정·한경 마을 어장에 고수온·저염분수가 유입돼 약 60억원 상당의 피해가 발생했다.

2016년 8월에도 고수온·저염분수가 유입돼 일부 어장에서 수산생물이 폐사한 사례가 있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원희룡 지사 돌발발언 광복절 경축식 '아수라… JDC '나누다키친' 제주 최초 배달전용 공유주방 …
집중호우 피해지역에 제주삼다수 25톤 추가 지… 제주 최대 규모 '한림해상풍력사업' 시행 승인
미래통합당 제주도당 혁신 위원에 조민철 변호… 제주참여환경연대 "드림타워 카지노 영향평가 …
롯데관광개발 "현명한 결정 감사... 지역상생 … 제주동부농기센터, 자체 배양 농업미생물 '인…
첫 산업 영향평가 드림타워 카지노 '적합' 판… 제주도-SGI서울보증 협약... 고용우수·인증기업…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