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후배 조직원 무차별 폭행 일당 징역형
인사 제대로 하지 않는다며 야구방방이로 폭행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20. 06.03. 15:51:3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인사를 제대로 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후배 조직원을 무차별적으로 폭행한 조직폭력배 일당이 법원으로부터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 받았다.

 제주지방법원 형사1단독 최석문 부장판사는 특수상해 및 폭력행위등처벌에관한법률 위반(공동상해) 혐의로 기소된 A(33)씨등 4명에게 징역 8~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각각 선고했다고 3일 밝혔다. 또 80시간의 사회봉사도 함께 명령했다.

 도내 모 조직폭력단체 행동대원인 A씨 등 4명은 2016년 1월 후배 조직원 B(21)씨 등 3명을 서귀포시 한 오름으로 데려가 야구방망이로 수십차례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 등은 후배 조직원이 제대로 인사를 하지 않는 것에 화가 나 이같은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최 부장판사는 "가해자들 모두 각자 다른 범죄전력이 있지만 뒤늦게나마 자신들의 잘못을 뉘우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며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는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밝혔다.

사회 주요기사
[제27회 한라환경대상 수상자/ 한라환경대상] … [제27회 한라환경대상 수상자/ 한라환경실천상 …
[제27회 한라환경대상 수상자/ 한라환경실천상 … [제27회 한라환경대상 수상자/ 한라환경지킴이…
검찰 "성폭행 혐의 40대 무죄는 재판부 잘못" 반… 제주 하수중계 펌프장 화재 한때 가동 중단
도로 정체·보행자 안전 위협하는 '드라이브 스… '맑고 푸른 제주 가꾸기' 한라환경대상 시상
'팔다리 마비 중상해' 혐의 50대에 무죄 선고 왜 민주노총 제주본부 "2021년 최저임금 1만원 결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