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삼천포-제주항 뱃길 7년 만에 재개
오는 2021년 1월 취항 계획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19. 08.25. 17:06:3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경상남도 사천시 삼천포항와 제주항을 잇는 뱃길이 선박 노후 문제로 지난 2014년 끊긴 이후 7년만에 다시 열릴 것으로 보인다.

25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사천시와 현성MCT는 지난 23일 경남 사천시 삼천포항과 제주항을 오가는 카페리선의 운항을 위한 협약을 맺었다.

현성MCT는 1만9000t급 카페리선을 만들어 2021년 1월 이 항로에서 운항할 예정이다.

이 배는 화물트럭 150대, 승객 930명을 수용할 수 있다.

현성MCT의 카페리선은 삼천포항 연안 여객 부두에서 오후 11시에 출항한 후 오전 6시에 제주항에 도착한다.

월·수·금요일을 제외한 화·목·토·일요일 출항한다.

제주항에서는 정오에 출항하고, 오후 7시에 삼천포항에 도착한다. 제주항 역시 화·목·토요일을 제외한 나머지 4일간 출항한다.

앞서 제주도는 지난해 9월 마산지방해양수산청에 공문을 보내 현성MCT의 운항 일정이 다른 여객선사와 선석 이용시간이 겹치지 않아 해당 선박이 제주항에 정박하는 데 무리가 없다고 회신했다.

한편 삼천포항-제주항 뱃길은 2014년 12월 기존 운항 선사가 노후선박을 대체할 여객선을 확보하지 못해 항로 폐업 신고를 낸 이후부터 끊겼었다.

경제 주요기사
신세계 제주 시내면세점 진출 잠정 연기 '재난지원금 약발' 제주 소상공인·전통시장 경…
"제주흑돼지 경매가로 온라인서 직거래한다" "제주항공 정신으로 위기 넘어 도전할 것"
2020년산 햇마늘 정부수매 조기 착수 휴가철 앞두고 고민에 빠진 제주관광
시멘트 공급 중단 사태… 협의점 찾지 못해 제주항공 호국보훈의 달 국내선 할인 확대
긴급재난지원금에 돼지고기·한우 '금값' "제주한우 저렴하게 맛보세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