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끊임없는 아동학대
2021-02-22 13:00
허성환 (Homepage : http://)

원본 이미지 보기
끊임없는 아동학대


외국 문학 작품을 읽다 보면 어린 시절을 가족과 함께 호숫가에서 낚시를 하며 보냈다거나, 물고기 잡는 법을 배웠다거나, 나무를 베어 통나무집을 지었다거나 하는 구절을 쉽게 찾아 볼 수 있다. 혹은 잔디를 깎는 법에 대해서, 인디언 텐트에서 지낸 날들에 대해서, 자신의 비밀을 지하실에 넣어 뒀다는 따위의 소소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다.
물론 우리에게도 옥상이나 다락방, 뒤뜰, 앞마당의 이야기들이 있기는 하다. 하지만 한국 문학에서 찾아보는 유년 시절의 이야기들은 시절 탓이기도 하겠지만 대부분 가난과 부모의 불화와 먹지 못해 힘겨웠던 이야기와 부모나 선생님에게 맞으며 자랐던 이야기들이 많다.
개인의 유년기는 그 나라의 문화나 정서와 관련되어 있다. 격동기를 겪은 우리의 상황을 생각하면 포근한 유년기를 보낸 사람이 그리 흔치 않다는 것쯤은 이해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외국 문학 속에서 쉽게 찾아지는 유년시절의 따뜻한 정서가 부럽지 않을 수 없다. 그런 정서가 삶의 바라보는 시선을 결정한다는 생각이 들기 때문이다.

폭력이 폭력으로 인정되지 않던 시절이 있었다. 부부간의 칼을 든 싸움도 가정의 문제로 치부되고, 아이를 학대하는 부모의 행위도 자식을 걱정하는 부모의 염려로 치부되고, 학교에서 아이들을 때리는 일도 사랑의 매 혹은 지도라는 이름으로 묻히곤 했다.
우리가 아동학대나 폭력이라는 단어를 사용한 건 역사가 오래되지 않았다. 그럴만한 문화가 형성되지 않은 탓이다. 그러다 어느 순간 우리는 폭력이 더 이상 사랑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부모가 아이를 때리는 일로 고발당하는 일이나, 부부간의 갈등에 공권력이 개입되고, 사랑하는 연인들 사이에서 일어나는 일이 데이트폭력이라는 이름으로 엄벌을 받는 일은 최근 몇 년 사이에 일어난 일다. 그 동안 폭력을 바라보는 우리의 인식이 많이 달라진 탓일 것이다.
하지만 여전히 변화하는 의식을 따라오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은 것 같다. 뉴스를 통해 아동폭력 소식을 들어야 하고 아이들의 죽음을 목도하는 것은 슬프다 못해 개탄스러운 일이다. 자식을 개인의 소유물로 여기는 부모들의 생각이 달라지지 않는 이상, 아이를 한 인격체가 아니라 단순히 보살피고 지도해야 하는 대상으로만 여기는 풍토가 달라지지 않는 이상 이런 폭력은 계속될지 모른다.
인간은 태어나는 순간부터 고유한 인격을 가지고 있는 인격체다. 아이들은 한 인격체로 존중받고 사랑받아야 하는 존재들이다. 미숙한 아이들에게 폭력을 행사하며 학대하고, 하나의 인격체를 인격적으로 대하지 못하는 사회적 문화와 분위기가 하루 빨리 달라져야 한다.
최근 아동학대 뉴스가 줄을 잇는다. 세계 속에서 우리의 위치를 생각해 보면 여전히 이런 문제가 사회적 이슈가 된다는 것은 낯부끄러운 일이다. 더 이상 아이들을 향한 학대나 폭력, 죽음에 대한 이야기를 뉴스를 통해 만나지 않았으면 한다.
허성환(농협 구미교육원 교수. 010-2805-2874)

No 제목 이름 날짜
2911 주거,복지를 통합한 고령자복지주택 확충을 바라며 고경희 05-17
2910 코로나19와 교통안전 결국 예방이 먼저-'안전속도 5030'정책 시민 동참이 절…  ×1 허예진 05-17
2909 [기고]안전한 교통 환경을 위해 불법 주·정차 이제 그만!  ×1 양지온 05-11
2908 (기고)‘길잃음 사고’ 예방, 우리모두 안전히 집으로  ×1 ×1 비밀글 노형119센터 05-11
2907 은빛마을노인복지센터 노인맞춤돌봄서비스, 블랙야크와 함께하는 '야크 …  ×1 은빛마을노인복지센터 05-07
2906 제주시 공원녹지과 노인맞춤돌봄서비스 가드닝 지원 사원 시범 사업 업무…  ×2 은빛마을노인복지센터 05-06
2905 서부종합사회복지관, 애월 꿈 성장 배움터 개강식 진행  ×2 서부종합사회복지관 05-06
2904 서부종합사회복지관, 이팔청춘실버학당 개강식 진행  ×1 서부종합사회복지관 05-06
2903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로 소중한 생명을 보호하자!  ×1 ×1 영어교육도시119센터 김보형 05-06
2902 제주도 대중교통체제의 보완점 제시  ×1 고현정 (제주대학교 행정학과 3학년) 05-05
2901 제주 환상자전거길 제대로 활용이 되는가?  ×1 강지원(제주대학교 행정학과) 05-05
2900 신산공원으로 알아보는 도시 내 생태공원의 필요성  ×1 백지원(제주대학교 행정학과 3학년) 05-05
2899 (기고) '신선이 머무는 곳' 방선문  ×1 오라동 05-04
2898 엄마, 아빠가 바쁠 땐? 천원의 행복으로 해결 하세요!  ×1 오정애 05-01
2897 (기고) 나무를 베면 알 수가 없죠  ×1 한성찬 04-30
2896 월남참전 기념탑 명각을 새롭게 추진하며  ×1 월남참전기념탑명각추진위원회 04-30
2895 봄철 산악사고 예방의 길  ×1 노형119센터 소방사 오혁진 04-29
2894 제주출입국외국인청이민자네트워크 봉사단과 ‘찾아가는 4월 생신잔치’ …  ×1 서귀포종합사회복지관 04-29
2893 ‘아람’콩 등 식량작물 육성 보급 품종 설명회  ×1 농업기술원 04-28
2892 시원이 마법사 임규택 04-25
2891 (기고) 불편해도 '용기네세요!'  ×1 ×1 현경자 04-20
2890 대한민국 해병대 ROTC 동우회, 해안쓰레기 수거활동 전개  ×2 임철종 04-19
2889 시온빌자립생활관 자립지원교육 노무교육 진행  ×1 좌경은 04-19
2888 내 탓도 네 탓  ×1 ×1 강경림 04-19
2887 불법 주정차 여기는 절대 안돼요.  ×1 고기봉 04-17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