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의 장묘문화 무덤
2020-05-29 01:08
고수향 (Homepage : https://kosuhyang.modoo.at/)
한라산을 오르고, 오름을 오르고, 중산간을 거닐고, 바다를 지나고, 마을 안을 지나고, 밭담을 지날 때. 제주의 무덤은 마을 주변 농사를 짓는 밭이나, 감귤 밭에, 때로는 집 앞에 있는 밭에, 어쩌다 가끔은 마을 중심에 있는 무덤을 보고 관광객들은 고개를 갸웃 뚱 했을 것이다. 이처럼 제주는 삶과 죽음이 함께 공존을 한다. 무덤이라는 정적인 공간과 삶이라는 생이 살아 움직이는 동적인 공간이 같은 시간에 함께 머문다. 산담으로 둘러싸인 무덤이 죽은 자의 시간이라면 그 밖은 삶이 라는 생이 살아 움직이는 산자들의 시간이다. 어쩌다 가끔 육지를 여행하다 보면 육지의 무덤은 마을과 멀리 떨어진 산 중턱 능선에서 보았지 농사를 짓는 밭에서나, 마을 중심에서는 본 적이 없다. 이처럼 육지 사람과 제주 사람들은 삶과 죽음에 대한 인식이 다르다. 제주만의 무덤 경관은 화산, 담, 곶자왈, 용천수와 더불어 제주를 제주답게 만드는 또 하나의 문화유산이다. 제주에서는 무덤을 망자의 집이라면 산담은 망자의 울타리이고, 산담 안은 망자의 마당이라고 생각을 했다. 우리의 선조들은 죽은 자에게도 산자와 똑같은 집을 지었다. 제주도의 무덤은 육지에서 볼 수 없는 제주만의 독특한 문화라고 나는 생각한다. 제주만의 독특한 무덤이 빠르게 사라지고 있다. 지난달에 올레길을 걸을 때, 제주의 장묘문화를 한 눈에 볼 수 있던 무덤이 며칠 전 길을 걸을 때는 폐허가 된 채 덩그러니 산담만 남아있다. 산담을 쌓으며 만들어진 신문(神門, 귀신이 드나드는 문)의 흔적도 없고, 망자의 심부름꾼 동자석, 장군석, 문인석은 이장을 하며 옮겨 갔겠지만. 제주의 무덤을 보러오는 관광객이야 있으랴마는 제주의 무덤을 보며 제주의 장묘문화를 보고 제주의 담을 보며 제주를 더 신비로워 할 수 있다고 나는 생각한다. 우리의 선조들이 망자의 혼과 얘기를 나누며 수백 년 동안 쌓은 산담을 잘 보존하여 제주만의 독특한 장묘문화를 후세에 물려주어야 한다. 올레길을 걷다보면 수백 년이 지난 무덤들이 이장을 하여 사라지는 모습을 보며 참 안타깝다는 생각을 한다. 보존을 해야 하는 묘를 선정하여 벌초를 관에서라도 대신하며 제주의 장묘 문화를 보존해야한다고 나는 생각한다.

No 제목 이름 날짜
2989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 제주 바다 이대로 괜찮은가. -오염수 방류에 대한…  ×1 비밀글 제주대학교 행정학과 김은지 10-03
2988 저탄소 농산물 랜선 체험단 모집  ×1 서귀포YWCA 10-01
2987 노인 교통사망 사고 제로화를 위하여  ×1 비밀글 고기봉 10-01
2986 "아폴로 11호"에서 우주여행을 다니는 세상으로  ×1 고경희 10-01
2985 냄비 속 인간  ×1 김대영(제주대학교 행정학과) 09-26
2984 스토킹은 애정이 아닌 범죄입니다.  ×1 윤여정 09-26
2983 제주형 5차 긴급생활지원금 신청하세요  ×1 ×1 제주시 위생관리과 김성수 09-16
2982 청와대 국민청원 고광식 09-15
2981 각종 피싱사기 추석절 대목을 노린다  ×1 강준익 09-12
2980 월드프렌즈, 제주지역사회 위기청소년에게 유기농 생리대 후원  ×1 제주특별자치도일시청소년쉼터(고정형) 09-10
2979 우리가 즐거운 노인일자리  ×1 오영수 09-07
2978 코로나 시대의 특수교육  ×1 강권식 09-06
2977 (기고)인권도서도 읽고 선물도 받으세요  ×1 ×1 강지호(도 자치행정과) 09-03
2976 태풍 대비 『재난행동요령』을 숙지하자!  ×1 서귀포소방서 현장대응과 정용택 08-26
2975 진정한 물 복지 실현을 위해 선행되어야 할 과제  ×1 ×1 부명숙 08-26
2974 제주외고 대정읍지역으로 이전 공론화 필요  ×1 ×1 고재옥 08-24
2973 농축산물 청탁금지법 선물상한액 폐지 법제화되어야  ×1 제주감귤농협 조합장 송창구 08-19
2972 (기고)더 시원하고 안전하게 여름나는 방법  ×1 노형119센터 소방경 강성철 08-17
2971 서귀포시노인보호전문기관 업무협약  ×1 서귀포시노인보호전문기관 08-13
2970 실종경보 문자! 효과 톡톡  ×1 서귀포 08-10
2969 위급상황시 CCTV 안전비상벨을 눌러주세요   ×1 ×1 문승환 08-09
2968 제2공항 갈등 해결 열쇠는 조속한 사업추진으로  ×1 고기봉 08-04
2967 제2공항 갈등 해결 모색해야  ×1 비밀글 성산 07-30
2966 청소년이 스스로 만들어가는 '자율동아리'  ×1 우리동네지역아동센터 07-26
2965 함께 하면 행복해요!  ×1 고기봉 07-19